뽐뿌

중국포럼 입니다.

중국에서 물건을 구매하거나, 유학, 여행 등의 정보를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불교 주지승, 당국으로 인해 노숙자로 전락해
분류: 중국소식
이름: guwol


등록일: 2018-12-05 00:12
조회수: 433 / 추천수: 0


CE2920-3 Buddhist Abbot Rendered Homeless by Authorities.jpg (41 KB)


 

CE2920-3 Buddhist Abbot Rendered Homeless by Authorities.jpg

 

작년 3월, 사찰이 봉쇄된 후 이곳에 머물던 모든 승려가 쫓겨났다. 이들 중 한 승려는 생활할 곳이 없어 다시 사찰로 돌아왔지만, 매번 지역 경찰에게 발각돼 다시 쫓겨났다.

위엔 홍리(袁弘利, 가명)는 불교 집안에서 성장했으며, 허난(河南) 신미(新密)시에 위치한 치구(岐固) 사원의 주지승으로 있었다. 그러나 올해 초 시행된 신종교사무조례에 따라 지난 3월, 사찰이 봉쇄되었다.

 

지역 정부 직원들은 사원의 문 3개를 모두 막았으며, “허가받지 않은 곳”이란 핑계로 사원을 폐쇄했다. 위엔 씨를 포함하여 사원에 머물던 승려들은 모두 쫓겨났다.

 

그러나 근처에 살던 신도들은 승려들과 다시 만나길 희망했고, 2주 뒤에 위엔 씨는 다시 돌아와 봉인을 제거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십여 명에 달하는 종교국 직원들이 들이닥쳤고, 경찰 또한 출동했다.

 

이들은 사찰에 있던 모든 종교 서적을 압수했고, 위엔 씨에게 모금 상자, 향로, 방석을 모두 사원의 마당으로 옮길 것을 지시했다. 이들이 당시 압수한 책은 500권이 넘었다. 이후, 해당 공무원들과 경찰은 위엔 씨와 다른 승려에게 소지품을 들고 떠날 것을 명령했다.

두 승려는 10일간 떠돌아다녔지만 머물 곳을 찾지 못했다. 이들은 결국 사찰로 돌아올 수밖에 없었고, 지역 공무원에게 발각되기 직전까지 몇 달간 은둔생활을 이어갔다. 이들에 따르면 중앙 정부 직원들이 찾아와 사찰을 수색했고, 사찰에 출입하는 자는 누구든 체포할 것이라 위협했다고 한다. 위엔 씨는 세 번씩이나 사찰에 돌아왔고 그때마다 매번 쫓겨났지만, 달리 머물 곳이 없어 또다시 돌아올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서기관이 20명이 넘는 인력을 대동해 사찰을 침입했으며, 이번에는 사원의 열쇠마저 모두 빼앗아갔다.

주지승은 현재 사찰 밖에서 살아가고 있다. “우리는 부처님을 숭배하기 위해 고향을 떠나왔다. 정부가 우리를 쫓아낼 때마다 우리는 정말 갈 곳이 없다. 얼마간은 신자들 집에서 머물 수 있고, 또 얼마간은 다른 사원에 머물 수 있다. 그러나 결국 정처없이 떠돌이 생활을 하는 수준이다. 제대로 된 끼니도 챙기기 어렵고, 잠도 잘 수가 없다”고 그는 말했다.

내용 더보기: https://ko.bitterwinter.org/buddhist-abbot-rendered-homeless-by-authorities/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china&no=6178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