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공포포럼 입니다.

실화, 추리, 공포, 미스터리, UFO 등의 이야기와 자료를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혐오글과 사진, 갑자기 놀랄 수 있는 플래시 등의 게시는 금지합니다.
오두막
이름:  성서악마


등록일: 2020-01-17 15:33
조회수: 51 / 추천수: 0




내가 산 속에서 겪은 이야기다.

등산을 갔다가 카나가와 현에 있는 산 속의 오두막에 묵게 되었다.

오두막에는 나 말고도 다른 남자가 2명.



여름치고는 묘하게 적었다.

바람에 스쳐 나무가 윙윙대는 소리만 들려오는 오두막에서, 우리는 밤 늦게까지 불을 켜고 고산식물 이야기나 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새벽 1시 정도 되었을까?



한 명이 갑자기 [밖에서 소리가 나지 않습니까?] 라고 말했다.

나를 포함한 두 명은 말을 멈추고 귀를 기울였다.

[우우... 도와줘... 도와줘...]



밖에서 목소리가 들린다.

이런 한밤 중에 목소리가 들리다니 이상하다고 생각하면서도, 우리는 밖으로 뛰쳐 나갔다.

거기에는 초로의 남성이 가슴을 움겨 잡고 두들기고 있었다.



나는 달려가서 [괜찮으세요?] 라고 물었다.

다른 두 명 중 한 명은 가지고 있던 휴대 무전기로 SOS를 보내려고 했다.

하지만 어째서인지 연락이 되지 않는 듯 했다.



어쩔 수 없이 나는 간이 구급 상자를 가져왔다.


남자는 계속 괴로워하고 있었다.

그리고 움직이지를 못하는 것 같았다.



나는 우선 맥을 짚기 위해 팔을 뻗었다.

하지만 그의 몸에 손이 닫자마자, 곧바로 손을 빼고 말았다.

그의 몸은 따뜻하지도, 차갑지도 않았다.



마치 이상한 물질에 손을 댄 느낌이었다.

갑자기 그 남자가 손을 뻗었다.

조금 전 내가 거뒀던 손을 강하게 잡으며, 그 남자운 괴로움에 가득찬 얼굴로 말했다.



[나는 괴로웠다. 괴로워서, 여기까지 어떻게든 왔다. 하지만 아무도 없었다. 오두막 앞까지 왔는데도 아무도 없었다...]

그 남자의 눈에서는 눈물이 흐르고 있었다.

한동안 나의 손을 놓치 않은채, 남자는 망연자실해 하고 있는 우리들을 보고 있었다.



그리고 녹는 것처럼 지면에 스며들어갔다.

우리는 한동안 아무 말 없이 서 있었다.

그러다 한 사람이 [이제 늦었으니까 잡시다.] 라고 말하고, 그것을 기점으로 우리는 오두막에 들어가 아무 것도 말하지 않고 잠을 청했다.



다음날 아침.

오두막을 나온 우리 3 사람은, 오두막 앞에서 그 남자의 성불을 빌고 집으로 돌아갔다.

그 사람은 아직도 그 곳에서 고통을 호소하며 나타나는 것일까.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fear&no=8943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