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직접 찍은 사진, 동영상을 게시하는 공간입니다. 이미지 사이즈는 가로, 세로 450픽셀 이상 등록 가능합니다.
캡쳐이미지는 등록이 불가하며, 광고/홍보용 사진은 무통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문손잡이 8
분류: 일반
사진가: 오하이오_고자_이마쓰

등록일: 2020-10-23 21:55
조회수: 1382 / 추천수: 5


1022doorknob_01.jpg (322.2 KB)
1022doorknob_02.jpg (356 KB)

More files(18)...


 

문손잡이

이사 와서부터 반짝거려 거슬리던 처의 사무방 문손잡이 


문손잡이

투박하고 낡은 다른 문고리들과 유난히 달랐던 터라 


문손잡이

찾아보니 1940년대 집 지을 때 주로 쓰이던 손잡이라니


문손잡이

바꿔 달고 싶지만 옛 걸 구할 길 없어 눈엣가시를 달고 살듯 지난 수년.


문손잡이

지하실을 정리하다 발견한 옛 손잡이.


문손잡이

그대로 새 손잡이 달려들어 뜯기 시작


문손잡이

신나 하는 일이라 그런지 똑딱 하니 분리가 끝난 기분


문손잡이

버려졌던 손잡이 부품을 챙겨 먼저 문 옆 판을 부착 


문손잡이

위아래 남아돌던 새 판과 달리 파인 홈에 딱 맞는 헌 판


문손잡이

손잡이를 밀어 넣으니 헐렁. 새 손잡이를 위해 있던 구멍을 넓힌 듯


문손잡이

위아래 살짝 공간이 남긴 채 박혀 있던 문틀쪽 새 판


문손잡이

새 판을 뜯어내니 드러난 헌 판의 나사 구멍


문손잡이

이번에도 파인 홈에 딱 맞아 들어간 헌 판 


문손잡이

구멍이 커져 헐렁해진 손잡이를 대충 맞춰 조이고 조립을 마친 손잡이


문손잡이

다른 손잡이와 달리 삐죽 튀어나온 쇠는 누르고 빼는 잠금 장치


문손잡이

쓰다 보니 흘러내려 헛도는 손잡이. 고치지 못하면 옛 것으로 바꾸겠다는 처


문손잡이

설마 바꿔 달 줄 알기나 하겠어 하며 보강재를 고민만 하다 흘려보낸 2주


문손잡이

"어, 할 줄 아네!" 애써 찾아 단 헌 손잡이 다시 새 걸로 바꿔 단 처 


문손잡이

믿기지 않는 듯 손잡이를 뜯어보니, 바깥쪽으로 놓인 잠금 버튼 손잡이


문손잡이

스스로 감방을 만든 처. "은근히 괘씸함도 드는데 그대로 콕 잠그고 나가버릴까?"

 

 

오하이오_고자_이마쓰 님의 최근 게시물
2020-11-23 06:55:37
2020-11-19 02:33:03
2020-11-18 00:23:47
2020-11-12 11:51:04
2020-11-09 09:41:29

추천 5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