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찍은 사진을 게시하는 공간입니다. 광고/홍보용 사진은 삭제되며, 사이즈는 가로,세로 450픽셀 이상이어야 합니다.
날씨 21
분류: 아이/가족
사진가: 오하이오_고자_이마쓰

등록일: 2018-04-17 04:10
조회수: 3584 / 추천수: 41


0416weather_01.jpg (610.4 KB)
0416weather_02.jpg (872.1 KB)

More files(28)...

 

0416weather_01.jpg

지난 수요일, 믿기지 않을 만큼 따뜻해졌다.

 

0416weather_02.jpg

동네 놀이터에는 반팔, 반바지 차림으로 뛰어 노는 아이들로 북적거렸다.

 

0416weather_03.jpg

전날 화요일까지는 눈발이 히끗히끗 날릴 정도로 추웠다.


0416weather_04.jpg

하루 사이 기적 같이 변한 날씨에 아이들도 신났다.

 

0416weather_05.jpg

햇볕 아래 노는 1, 2, 3호를 보니 그간 추위에 눌렸던 내 가슴이 저절로 펴졌다. 

 

0416weather_06.jpg

온도를 보니 화씨 74도, 섭씨 24도란다. 전날까지 영하를 오갔던게 믿기지 않았다. 

 

0416weather_07.jpg

간혹 오픈카의 지붕을 걷어 달리는 차들도 보였다.

 

0416weather_08.jpg

한겨울 문 닫았다 연 아이스크림 가게도 북적거리기 시작했다.

 

0416weather_09.jpg

나도 놀던 기분 살려서 햄버거 먹자는 아이들 뜻대로 해줬다.

 

0416weather_10.jpg

그런데 갑자기 속이 거북하고 두통이 있다는 2호가 햄버거를 다 먹지 못했다. 

 

0416weather_11.jpg

결국 전날 저녁을 먹지도 못하고 아침도 거르다시피한 2호가 비교적 밝은 표정으로 등굣길에 나섰다.

 

0416weather_12.jpg

전날에 이어 따듯한 아침이었다. 

 

0416weather_13.jpg

아이들과 함께 학교 가는 길, 나는 그림자로 출현.

 

0416weather_14.jpg

아직 길가 나무들은 앙상하다.

 

0416weather_15.jpg

잔 나무 가지에선 새순이 돋아 나니 동네가 금세 초록으로 덮힐 것이다.

 

0416weather_16.jpg

수선화는 이미 꽃이 활짝 피웠고 더러 지기도 했다.

 

0416weather_17.jpg

아직 손대지 않은 잔디밭 여기저기에 민들레도 솟아났다.

 

0416weather_18.jpg

정원을 손 볼 재료 포대가 집집마다 쌓여있다. 이제 이대로 봄이 오나 했다.

 

0416weather_19.jpg

하교길엔 아이들이 자켓을 벗어 재꼈다. 긴팔 셔츠도 덥다 싶었다.

 

0416weather_20.jpg

토요일 내린 비가 일요일 까지 이어졌다. '3일 천하'로 끝난 화창한 봄 날.

 

0416weather_21.jpg

결국 회복하지 못하고 병원에 간 2호는 독감 판정을 받고 사흘간 학교에 가지 못하게 됐다.

 

0416weather_22.jpg

우중충한 토요일 1호는 남은 초콜릿을 녹여 넣은 '초콜릿 팬케익'을 만들었다. 

 

0416weather_23.jpg

아픈 2호 안쓰러운지 옆자리를 지켜 주는 3호. 어쩌면 슬쩍 '빈대 붙어' 티비를 보는 건지도.

 

0416weather_24.jpg

3호는 선물로 바꿀 수 있는 '엄마표 마일리지'를 적립했다.

 

0416weather_25.jpg

동화책을(읽지는 못하지만) 보면서 지정해 준 글자 숨은 그림 찾듯 찾아내 옮겨 적었다.

 

0416weather_26.jpg

비도 오는 데다 아픈 2호룰 두고 집 밖으로 나갈 엄두가 안난 아이들이 집에서만 주말 이틀을 보냈다.

 

0416weather_27.jpg

오늘 월요일 아침, 예정대로 1호와 3호만 등굣길에 올랐다.

 

0416weather_28.jpg

셋이 가던 길, 하늘 마저 우중충 한게 괜히 울적해진다.

 

0416weather_29.jpg

집엔 야외 의자를 펼치고 앉은 2호 혼자 남았다. 산책 좀 하는건 괜찮을까?

 

0416weather_30.jpg

하던 고민도 바로 접었다. 흐렸던 하늘이 눈을 쏟아낸다. 헉 이거 실화냐?

 

 

본 게시글은 작성자에 의해 2018-04-17 23:57:1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2회)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free_picture&no=189575 ]

추천41

다른 의견 0

  -목록보기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목록보기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