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미풍양속을 해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자유롭게 작성해주세요. [게시판 이용규칙]
정치와 관련된 글은 정치자유게시판, 질문글은 질문/요청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펌) 뉴욕입니다. 문재인 대통령님을 만나고 왔습니다.jpg 3
이름: 시네키노


등록일: 2018-09-25 20:41
조회수: 1794 / 추천수: 8


1537836800739.png (576.4 KB)
1537836821636.png (458.1 KB)

More files(2)...

1537754604323.jpg

 

 

미국 뉴욕 입니다. 


만났다고 하니 뭐 미팅 잡혀서 본것 같지만 실은 호텔앞에 기다리고 있다가 지나가시는거 악수했어요.


작년에 오셨을때도 나가서 악수했는데


여전히 손은 따뜻하고 포근하시더군요. 


얼굴이 정말 피곤해 보였는데 그래도 한명한명 다 붙잡고 인사해주시고. 


너무 행복했습니다. 


백두산 들고가서 유명해진 (?) 삼다수도 거의 반트럭이 차에서 나오는것도 구경하고. ㅋㅋㅋ


행복한 시간이었네요.

 

 

http://mlbpark.donga.com/mp/b.php?p=1&b=bullpen&id=201809240023422784

 

 

 

 

 

 

 

1537836800739.png

 

1537836821636.png

 

1537837674848.png

 

 

* 친구 부탁으로 글을 올립니다. 친구가 뉴욕에 살고 있는데, 엠팍 아이디, 비번, 메일을 까먹었다고. 연휴라 동아일보 쪽 연락도 힘들고. 미국 날짜로 9/24(월) 저녁 이야기입니다. 이하는 친구가 쓴 글이에요.








뉴욕입니다.



요 며칠 계속 흐린 날씨에, 한가위 보름달이라도 볼 수 있을까 하는 걱정 가득했습니다.



아침에 일어나보니 날씨도 16도까지 떨어진터라 옷장의 긴팔을 주섬 주섬 챙겨 입었을 정도였으니까요.



맨해튼 쪽에 볼 일이 있어 나갔다가 대통령 숙소와 가까워서 일을 본 후 터벅터벅 걸어갔지요.

혹시나 하는 희망감과 그에게 조금이나마 힘을 줘야겠다는 생각으로.



호텔 앞에 갔더니 태극기가 똭! 경호차량 몇 대 있구요.

청와대 직원들로 보이는 분들도 몇 분 보이고.



지난 밤 오신 분들이 걸어놓은 현수막과 풍선도 있더라구요. 그런데 사람들이 안보이더란.

가끔 지다가다가 호텔 사진 찍는 한국인들은 몇 명 보였습니다.



스케쥴 보니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 마치고 다른 일정 수행 중일 거 같은데, 저녁 시간 다가오니

혹시나 하는 마음에 한 10분 서성이다가 배도 채울 겸 몇 블럭 아래 가서 할랄가이즈 한 판 때리던 중...



여기저기서 경광등이 켜진 경호차량들이 보이길래 '과연 UN 총회 시즌이나보구나' 하다가,

혹시나 하는 마음에 다시 호텔 쪽으로 걸어갔습니다.



호텔 정문 맞은 편 치폴레 가게 야외 의자가 보이길래 살짝 엉덩이 좀 걸치려고 하는데,

카메라맨 아저씨 2명이 보여서, "아저씨들도 달님 보러 왔슈?"하고 물었더니, NBC 기자들이라고...



이래저래 국제 정세 이야기 하다가 (절반이 트럼프 욕 ㅎㅎ)



일정 물어봤더니, 제가 알고 있는 일정과 비슷. 그러다가 명함을 한 장 보여주더라구요. 뉴욕 총영사 명함.

뉴욕 총영사가 대통령님 일정에 대해 간략히 설명해줬다고. 그래서 셋이서 노가리 까며 문대통령을 기다렸죠.

한 10분 말장난 도중에... 경호차량 등장. 사실 문대통령 일행인 줄 몰랐어요. 그다지 요란스럽지 않은 경호행렬이라.



그런데... 제 눈에 보이는 건 유리창 사이 문대통령님 얼굴이!!!!



차량에서 내리자마자 다른 곳 가실 생각도 안하고 저희 쪽으로 오셔서 악수를...

(사실 경호원들이 문을 열기 전에 계속 저희 쪽을 주시하고 계시더란. 보통 경호차량은 선텐 가득한데,

오늘 차량은 선텐도 없더란... 메릴랜드 번호판)



어제 다녀오신 분 말씀처럼 정말이지 따뜻했습니다. 제가 몸에 열이 많기로 둘째가라면 서러울 정도인데

(겨울에 샤워하고 나와서 에어컨을 틀어야 할 정도로), 정말 따사롭고 부드러웠습니다.



문대통령님 에너지도 받고, 제 에너지도 드리고.



네, 뉴욕엔 고향 땅의 밝고 큰 보름달은 볼 수 없는 구름 가득한 추석날 밤이지만,

MOON이 있어 마음만은 더욱 밝은 한가위 저녁이었습니다.



좀 더 많은 사람들이 좀 더 나은 세상에서 살기를 이 곳에서도 기원하고 저 역시 국적 포기 안하고

투표 때마다 꼬박꼬박 권리행사 하면서 우리네 가족, 벗, 민족들을 위해 열심히 살겠습니다.



문대통령을 끝까지 지지합니다!

 

 

 

 

http://mlbpark.donga.com/mp/b.php?p=1&b=bullpen&id=201809250023443403

 

 

 


문클하네요

 

 

 

본 게시글은 작성자에 의해 2018-09-25 20:46:1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2회)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freeboard&no=6065419 ]

추천 8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