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미풍양속을 해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자유롭게 작성해주세요. [게시판 이용규칙]
단, 정치와 관련된 글은 이슈정치토론게시판, 질문글은 질문/요청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고민정 부대변인 서면브리핑 - 김정숙 여사 캄보디아 일정 6
이름: 시네키노


등록일: 2019-03-15 23:04
조회수: 2446 / 추천수: 20


54799342_2309210526033841_8529493961079783424_n.jpg (146 KB)
54220457_2309210522700508_839369723559804928_n.jpg (82 KB)

More files(1)...


<캄보디아 장애인교육평화센터 방문 및 캄보디아 파견 주재원 가족 격려 차담회>

 

 - 고민정 부대변인 서면브리핑

 

캄보디아를 국빈방문중인 김정숙 여사는 15일 오후 프놈펜 외곽에 있는 장애인교육평화센터(반티에이 쁘리업)를 방문, 시설을 둘러보고 각지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봉사자들을 만났습니다. 이 자리에는 봉사자들과 오인돈 신부(전 센터 소장), 쯔륵 붇다 센터 학교장, 정윤길 코이카 캄보디아 사무소장, 센터 관계자 등이 함께 했습니다.

1991년 설립된 장애인교육평화센터는 전쟁, 사고 등으로 신체장애와 그에 따른 편견과 빈곤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장애인들이 직업기술을 배우고 경제적 자립을 함으로써 공동체 구성원으로서 자존감을 가질 수 있도록 돕는 기관입니다. 이 기관에서는 직업기술 습득 및 경제적 자립을 이루는 것뿐 아니라 지역공동체의 구성원으로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습니다.

김정숙 여사는 오인돈 신부의 안내로 휠체어 제작소, 전자반, 기계반, 목공반, 봉재반 등 작업장을 둘러봤습니다. 특히 평화센터 내 ‘메콩휠체어’ 작업장에서 만드는 ‘세 발 휠체어’가 “노면이 고르지 않은 캄보디아 도로에서도 휠체어 사용이 어렵지 않도록 고안한 것” 이라는 설명에 “이런 섬세한 배려가 함께 사는 사회를 만든다”며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이어 판매장에서 구매한 천 가방을 만든 석꼰씨를 작업장에서 만나 대화를 나눴습니다. ”석꼰 씨의 ‘작품’이 정말 맘에 든다. 색감, 디자인에 대한 감각이 뛰어난 것 같다.”며 “초등학생 제 손자에게 석꼰씨가 직접 만들어준 거라 설명하고 선물할게요.”라며 격려했습니다.

이어진 자원봉사자들과의 간담회에서 김 여사는 “얼마나 오랫동안 봉사활동을 했는지, 애로사항은 없으신지 궁금하다.”며 참석자들의 이야기를 경청했습니다. 참석자들은 “봉사를 통해 가르치는 것보다 배우는 것이 더 많다.”며 한목소리로 말했습니다.

컴퓨터 교육봉사를 하고 있는 고용석씨는 “캄보디아에서는 컴퓨터를 다뤄본 사람이 거의 없을 정도인데 그들에게 뭔가를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무척 뿌듯하다.” 또한 “한류와 NGO의 활동 등으로 한국인이라는 것 만으로도 사랑을 받는다.”며 받은 사랑을 주고받는 즐거움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보건위생 교육봉사를 하고 있는 정혜정씨는 “캄보디아의 보건상황이 좋지 않다는 걸 머리로만 알고 있었는데 직접 몸으로 느끼니 배우는 점이 많다. 한국에 돌아가서도 외국인 노동자들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찾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김 여사는 “한국과 캄보디아 간에 경제적 교류도 필요하지만 인적교류도 무척 중요하다. 사람이 만나는 것은 우리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 가는 것이기 때문이다.”며 “여러분은 참 소중한 존재이다.”고 봉사자들을 격려했습니다.
이어 김 여사는 “브루나이, 말레이시아, 캄보디아 순방을 돌아보며 한류를 넘어서 한국어 열풍에 큰 감명을 받았다.”며 “결혼과 노동 등으로 한국에 들어와 생활하는 이들이 양국 사이에서 할 수 있는 부분이 많다는 생각이 든다. 이 분들이 한국에 대한 큰 호감으로 왔다가 실망하는 일이 없도록 제가 해야 될 일이 무엇인지 고민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15일 오후 1시 30분 캄보디아에 파견 나온 주재원 가족들을 숙소로 초청해 격려 차담회 시간을 가졌습니다. 특별히 이 자리에는 다자녀를 둔 어머니와 자녀들이 초대되었습니다. 김 여사는 어린 자녀를 둔 어머니들에게 “언어가 달라 아이들이 초반에는 많이 힘들었겠다.”며 문화가 달라 생기는 여러 생활 속 어려움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김 여사는 “서로 다른 문화가 충돌할 때 감정적 부딪힘이 생기는 것도 사실이다. 그래서 문화교류가 중요하다. 서로의 문화를 이해하고 차이를 최소화했을 때 조화로운 관계가 되는 것이다.”며 양국간 문화교류를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54799342_2309210526033841_8529493961079783424_n.jpg

 

54220457_2309210522700508_839369723559804928_n.jpg

 

54211643_2309210509367176_2051060193390755840_n.jpg

 

 

 

https://www.facebook.com/TheBlueHouseKR/posts/2309210689367158

https://twitter.com/TheBlueHouseKR/status/1106519971528491010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freeboard&no=6346828 ]

추천 20

다른 의견 0

# 이 게시글에는 핫코멘트가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핫코멘트 위치로 이동합니다.

내게오는달 / [이미지 코멘트입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다른의견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