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역사포럼 입니다.

올바른 역사인식을 위한 학술/논의 공간 입니다. 현대사(1945.8.15이후)는 [정치자유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놀라운 역사
분류: 세계사
이름: [* 비회원 *]


등록일: 2020-04-29 13:48
조회수: 179 / 추천수: 1




앙겔라 메르켈(Angela Merkel)


*놀라운 역사

독일에서 ️베를린 장벽이 세워지기 전, 
공산치하였던 동쪽에 살던 270 만 동독인들이 자유를 찾아 서독으로 이동했습니다. 

1954년 수 많은 인파가 구름처럼 서쪽으로 이동하는 가운데, 정 반대인 동쪽으로 동쪽으로 떠나가는 한 가족이 있었습니다. 

서독 출신의 ‘호르스트 카스너’ 목사의 가족이었습니다. 

수 많은 목회자들이 동독에서 서독으로 넘어왔기 때문에 서독에는 목회자가 넘쳐났지만, 동독은 목회자가 없어서 
수 많은 영혼들이 방치되고 있었습니다.  

이러한 때 카스너 목사 가족은 피난 행렬을 역행해 동쪽으로 간것입니다.  

카스너 목사는 서독에서 남부럽지 않은 안정 된 생활을 하고 있었고, 당시 그에게는 함부르크에서 낳은 겨우 
6 주가 된 신생아가 있었습니다. 

이 신생아를 데리고 머나 먼 동쪽ᆢ 
정한 거처도 교회도 없는 곳을 향해 간다는 것은 누가 봐도 어리석고 
무리한 일이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 앞에 바른 삶을 
고민하던 그는 안락한 생활을 포기하고, 
교회도 없는 공산 치하로 들어가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카스너’ 목사는 청지기 인생을 사는 것과  예수님처럼 더 낮은 곳을 향해 가는 것이 하나님 앞에 합당하다고 여겼기에 죽음을 무릎쓰고 고난의 길과 십자가의 길을 선택한 것입니다.

그런데 놀라운 역사가 펼쳐졌습니다. 

당시 아버지의 품에 안겨 공산 치하 동독으로 갔던 딸은 아버지의 엄격하고 철저한 신앙 생활로 양육 받으며 자랐습니다.

수학과 언어에 뛰어난 능력이 있었던 그녀는 동독에서 물리학자로 활동했고 통일 과정에서 정치에 참여하기 시작하여 환경부 장관이 되었습니다.

2005년 독일 총선에서 총리가 되었고, 2013년 그녀가 이끄는 기독교민주연합당이 승리를 거두면서 그녀는 3 선에 성공했으며, 
2017년 4선에도 성공하였습니다.

소박한 시골 교회에서 자란 소녀가 
통일 독일의 최고 지도자가 되어 유럽의 경제 위기 극복과 전 세계 자본주의 체제의 개혁을 이끌고 있는 것입니다.

당대의 가치나 풍조에 흔들리지 않고 주님의 뜻대로 살겠노라고 시대를 역행했던 그 목사님의 딸은 바로 통일 독일을 이끌고 있는 ‘앙겔라 메르켈’ (Angela Merkel) 총리입니다.

그녀의 재임기간동안 그리스 경제 위기와 우크라이나 분쟁, 시리아 난민 사태 등 국제적 현안이 제기되었으며 이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그녀는 광범위한 영향력을 가지게 되었고, 

2006년부터 2015년까지
2010년을 제외하고, 포브스는 그녀를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1위"에 선정하였으며, 

2015년 '타임'은 그녀를
'자유 세계의 총리(Chancellor of the Free World)'이라는 이름으로
'올해의 인물'에 선정하였습니다.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history&no=2313 ]

추천 1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