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유머, 감동, 동영상, 관심사 등 다양한 주제의 글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펌] 죽기 전 집안 곳곳에 수백장의 쪽지를 남긴 6살짜리 딸 37
분류: 감동
이름: BetterLateThanNever!


등록일: 2019-08-28 15:36
조회수: 19793 / 추천수: 24





소녀 쪽지 0

 

죽음을 직감했던 6살 소녀는 부모를 위해 한장 한장 정성들여 쪽지를 만들었다.


그렇게 집안 곳곳에 숨긴 쪽지만 수백 장.


지난 7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미국 오하이오 주 신시내티에 살던 6살 소녀 엘레나 데저리치(Elena Desserich)의 감동적인 사연을 소개했다.


지난 2006년 뇌종양을 앓고 있던 6살 엘레나는 앞으로 길어야 9개월 밖에 살 수 없다는 충격적인 시한부 판정을 받게 됐다.


얼마 살아보지도 못한 삶 가운데서 마음 속으로 죽음을 준비하던 엘레나는 자신이 떠나고 난 후 아파할 가족을 위해 무언가 하고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고민하던 엘레나는 한가지 좋은 아이디어를 떠올렸다. 바로 가족을 향해 진심을 담은 메시지를 남기는 것이었다.

 

소녀 쪽지 3
엘레나가 남긴 사랑의 쪽지 ⓒ notesleftbehind.com


엘레나는 아픈 중에도 힘을 다해 가능한 한 많은 쪽지와 편지를 써서 책이나 장식장, 서랍, 가방 등에 이를 감춰놓았다.


시한부 판정을 받은 지 1년 후인 9월 엘레나는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세상을 떠났다.


슬퍼하던 엘레나의 가족들은 유품을 정리하다가 서랍, 상자, 크리스마스 장식품 등에서 엘레나가 남긴 흔적들을 하나씩 발견하고 눈물을 흘렸다.

 

소녀 쪽지 1
엘레나가 남긴 사랑의 쪽지 ⓒ notesleftbehind.com

 

소녀 쪽지 2
엘레나가 남긴 사랑의 쪽지 ⓒ notesleftbehind.com

 

소녀 쪽지 5
엘레나가 남긴 사랑의 쪽지 ⓒ notesleftbehind.com

 

소녀 쪽지 4
엘레나가 남긴 사랑의 쪽지 ⓒ notesleftbehind.com


어찌나 쪽지가 많았는지 수백장에 달했고 이를 모두 찾는데에 거의 2년이나 걸렸다고 한다.


쪽지에는 엘레나가 그린 그림과 함께 "사랑해요, 엄마 아빠 그리고 그레이스(여동생). 아파서 미안해"라는 가슴 아픈 메시지와 사랑이 담겨있었다.


엘레나의 부모는 "아직도 딸아이가 남긴 메시지에서 위안을 느낀다"며 "쪽지 중 일부를 액자에 넣어 간직하고 있으며 항상 하나씩 가지고 다닌다"고 절절한 그리움을 전했다.


지금 이 부부는 자선단체를 설립해 엘레나와 같은 소아암 환자들을 돕고 있다.


또한 엘레나의 쪽지들을 '남겨진 쪽지(Note Left Behind)'라는 제목으로 책 한권을 만들어 그 감동을 사람들과 공유하고 있다.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humor&no=349184 ]

추천 24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다른의견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