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S포럼 입니다.

NAS, 자작 NAS, 클라우드, 웹하드 등 네크워크 대용량 저장 장치와 관련된 정보를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타오나스 마지막 호작질.. 조립완료 및 창고정리; 2
분류: 일반
이름: salsal


등록일: 2019-10-02 20:53
조회수: 1926 / 추천수: 0


IMG_20191002_135025.jpg (335.7 KB)
IMG_20191002_135210.jpg (336.1 KB)

More files(5)...


그동안의 뻘짓기록에 이어서..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as&no=37020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as&no=37103

 

타오나스용 만원짜리 정크파워도 계속 테스트를 해봤는데 죽진 않는군요;

 

팬컨을 달아놓을까 하다가 팬컨 조절할 일이 있겠나 싶어 그냥 저항으로 바꿔봅니다. 바람에 흩날리는 갈대같은 제 마음이지요..

 

팬 스타팅이 가능한 최적의 저항값을 찾아봅니다.

 

IMG_20191002_135025.jpg

 

저항만 한보따리 모아둔 상자가 있는데 이사중에 어디 넣어놨는지 못찾아서... 그나마 수십개 들어있는 봉지 찾아서 주섬주섬 꺼내봅니다

이건 140옴 저건 27옴 이건 16옴 이건 10메가옴! 3.3k는 어디썼을까... 그나마 140옴 27옴 16옴이 있군요. 1/4w라 조금 아쉽습니다.

1/2w나 1w저항이 한보따리 있을텐데.. 쩝.

 

있는걸로 테스트해봅니다.

 

16옴 잘돌아갑니다. 소음은 뭐 좀 개선된정도?

27옴 잘돌아갑니다. 좀 더 났군요 욕심이 생깁니다.

140옴 하나 해보니 안돕니다..... 

27옴 두개 병렬로 해봅니다. 잘돌아갑니다.


이 정크파워의 최적저항은 55옴정도라 보여집니다. 2w급 55옴이나 그 근처 저항을 다시면 적절할 듯 합니다.

 

IMG_20191002_135210.jpg

 

근데 33옴 저항이 3개뿐이군요 --a

1/4w 뭐 문제는 없는데.. 타도 뭐 1년은 버티겠지 싶지만... 불안하죠.

 

그나마 제일 근접한 값으로 만들수 있는게 140옴 십수개정도군요. 

두개 해서 70옴 만들어서 테스트해보니 팬 돕니다. 

 

140옴 저항 8개로 직병렬 해서 70옴 1w만들어봅니다. 저항 사러가면 되는데 전포동 협신 가는게 더 일이라.. 더이상 나스 뚜껑 까놓은 상태로는 나스와 함께 집에서 퇴출당할 듯 해서 삽질 합니다.

 

열심히 납떔하고 선 잇고 수축튜브 씌우고 파워내 빈공간에 적절히 위치시키고 나사로 케이스 잘 조여줍니다. 

 

잘 되는거같은데 열에 한번은 안돌아가는군요.. 역시 난 안되...

 

약간 스타팅전압이 모자라게 들어가나봅니다. 어차피 전원버튼 한번 더 눌리면 팬 잘돌아간다 자위하면서 조립을 계속해나갑니다.  

 

IMG_20191002_151612.jpg

 

6789 헷갈리지 않게 사타케이블 잘 꼽습니다. ssd 스티커는 떼서 아래쪽으로 옮기고 위에는 알리에서 산 써멀테이프로 방열판을 잘 붙여줍니다. cpu위의 팬은 4핀 pwm 70밀리 hp데탑에 있던 팬을 적출해서 달아줍니다. 한쪽은 ssd위 방열판에 나사로, 반대쪽은 써멀테이프로 방열판에.. 뒤집고 흔들어도 안떨어집니다.

 

IMG_20191002_151629.jpg

 

120밀리는 180옴짜리 저항케이블 붙이니 어쩔땐 스타팅을 못하더군요. 124옴짜리로 붙여줍니다. 

70밀리 4핀 pwm팬은 좋군요.. 바이오스에서 매뉴얼 40프로 하니까 600rpm대로 정숙하게 돌아갑니다.

뭐 온도는 별 의미가 없겠찌만 기분은 좋겠죠...

파워는 다행이 하드 새시에 지지가 되더군요. 추가적인 지지대는 필요가 없었습니다. 약간 뜨는건 랜선 한가닥 뽑아서 잘 조여줍니다.

 

IMG_20191002_151734.jpg

 

몰렉스 4핀이 하나만 있는것도 연장케이블 전에 만들어둔걸로 써서 확장해서 꼽아줍니다. 

c타입은 전원을 2개 꼽아야하던데 b는 1개꼽으니 뭐 b타입 쓰시는분은 상관없긴 하겠군요. 

 

IMG_20191002_151931.jpg

 

예에전에 쓰던 1기가 usb를 껍데기 까서 안에 넣어줍니다. 기분 좋으라고 방열판도 하나 달아줍니다.

나름 파이슨 컨트롤러 쓴 제품이더군요. 아직도 안죽어서 그냥 씁니다;; 여기에 8기가나 16기가 메모리 쓰는건 낭비같아요....

 

이로서 완벽하게 조립하고 6.2.2 잘 올려서 테스트까지 끝낸 타오나스가 생겼습니다.

 

그대로 잘 정리해서 원래 파워와 함께 다락에 올려둡니다. 왜냐고요?

 

 

IMG_20191002_203213.jpg

 

좋은 가격에 ml110 g7을 하나 업어오게 되어서... 요거 리빌딩해서 써볼까 합니다만.. 어차피 잘 쓰지도 않을 나스 왜이런 뻘짓을 하나 모르겠습니다.. 쩝

 

즐거운 휴일 되세요;

 

본 게시글은 작성자에 의해 2019-10-02 21:02:0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2회)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