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를 바탕으로 다양한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뉴데일리는 금지합니다.)
주의사항 1 : 제목은 기사의 원 제목과 동일해야 하며, 기사의 URL은 필수입니다.
주의사항 2 : 기사에서 일부라도 퍼오시면 안 됩니다. 요약을 해 주시거나 의견만 남겨주세요.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참고하세요.)
[코로나19] 인천공항에 ‘오픈 워킹스루’ 선별진료소 16개 설치…무증상 입국자 대상
분류: SOSO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0-03-26 11:03
조회수: 114 / 추천수: 0


newhub_20200326111832478017.jpg (57.1 KB)


정부는 26일 13시부터 무증상 외국인 입국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신속하게 하기 위해 인천공항 옥외공간에 개방형 선별진료소(오픈 워킹스루형(Open Walking Thru))를 설치·운영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는 이날 오전 11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을 개최하고, 이 같이 밝혔다.
워킹스루 검사법은 걸어 들어왔다 나가는 ‘1인용 공중전화박스’ 방식이다.
바이러스가 외부로 나가지 못하게 압력을 낮추는 음압 설비를 갖춘 공중전화박스와 같은 부스를 설치해 검사받는 사람이 들어오면 의료진은 부스 밖에서 손만 집어넣어 콧구멍과 입안에서 검체를 채취한다.
워킹스루는 넓은 야외공간에 벽면 없이 설치해 자연 바람을 통해 실시간 환기를 하는 것이 특징이다.
윤태호 중대본 방역총괄반장은 “자연 환기가 가능하므로 별도의 환기 시간이 없어도 되고, 공간이 개방돼 접촉면을 통한 감염 가능성이 낮아 대규모 인원에 대해 신속하고 안전하게 검체채취를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일반적인 선별진료소는 소독 및 환기 시간으로 30분에 1명씩 검체 채취가 가능하지만, 워킹스루는 4~5분에 1명씩 채취가 가능하다.
인천공항은 주변의 통제가 가능한 넓은 야외공간이 있어 이 같은 개방형 선별진료소를 설치하는데 적합하다.
워킹스루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대상은 유럽발 입국자 무증상자와 미국발 단기 체류자 중 무장상자다.
유럽발 입국자를 포함한 모든 입국자 중 코로나19 증상이 있는 사람은 동선 최소화 등을 위해 공항권역 내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게 된다.
 
정부는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과 제2여객터미널에 워킹스루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검체채취 칸막이 공간(부스, Booth)’을 각각 8개씩 총 16개를 운영할 예정이다.
윤태호 반장은 “인천공항 선별진료소에는 공중보건의사 10명, 자원봉사를 신청한 간호사 및 임상병리사 31명, 군 인력 35명, 건강보험공단 직원 8명이 근무한다”고 전했다.
 

[사진=남양주시 제공]


황재희 기자 jhhwang@ajunews.com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no=25819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