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를 바탕으로 다양한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뉴데일리는 금지합니다.)
주의사항 1 : 제목은 기사의 원 제목과 동일해야 하며, 기사의 URL은 필수입니다.
주의사항 2 : 기사에서 일부라도 퍼오시면 안 됩니다. 요약을 해 주시거나 의견만 남겨주세요.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참고하세요.)
손보사들 작년 영업이익 6조 적자…실손·자동차보험이 '주범'
분류: SOSO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0-05-22 15:34
조회수: 97 / 추천수: 0


newhub_20200522153302780675.jpg (45.4 KB)


실손보험과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늘면서 손해보험사들이 작년 영업이익 6조원 적자를 기록했다.
 
보험연구원이 발간하는 '보험 동향' 최근호에 따르면 작년 손해보험산업 전체의 영업이익은 총 3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에서 적자를 봤지만 투자 영업이익이 9조1000억원 흑자를 기록하면서 실적을 방어했다.
작년 보험영업이익 적자 규모가 손해율 상승 등으로 전년 대비 확대됐다.
투자 영업이익도 금리 하락으로 인한 처분이익 확대 등으로 전년 대비 확대됐다.
손보 업계의 보험영업이익 적자는 2017년 1조8000억원에서 2018년 3조1000억원으로 늘어났고 작년에는 다시 2배 가까이 급증했다.
실손보험과 자동차보험은 손보사 적자의 '주범'으로, 각각 2조4300억원과 1조6400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일부 회사는 당기순이익을 내기 위해 하반기에 대규모로 채권을 처분하면서 손보 업계의 운용자산이익률은 전년 대비 0.33%포인트 상승한 3.79%를 기록했다.
작년 생명보험사의 이자 역마진 규모는 운용자산이익률 하락으로 확대됐으며 마진도 감소했다.
자본계정의 이자마진은 전년 대비 2000억원 증가했지만, 부채계정의 이자 역마진은 운용자산이익률 하락으로 전년보다 300억원 확대됐다.
보험마진은 수입보험료 실적 부진과 보험금 지급 증가 등으로 전년 대비 1조300억원 감소해 여전히 보험부채적립이율이 운용 자산이익률보다 높은 이자 역마진은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손해보험사들이 작년 영업이익 6조원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이종호 기자 2press@ajunews.com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no=28096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