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를 바탕으로 다양한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뉴데일리는 금지합니다.)
주의사항 1 : 제목은 기사의 원 제목과 동일해야 하며, 기사의 URL은 필수입니다.
주의사항 2 : 기사에서 일부라도 퍼오시면 안 됩니다. 요약을 해 주시거나 의견만 남겨주세요.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참고하세요.)
890억 10대 주식 금수저는?
분류: SOSO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0-05-23 07:39
조회수: 78 / 추천수: 0


newhub_2020052210102752049_1590109827.jpg (42.6 KB)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10대 청소년 중 최고의 주식 부자는 코스피가 아닌 코스닥 상장사 대주주의 자녀들이었다.


22일 아시아경제가 분석한 상장사의 20세 미만 주주 중 지분 평가액이 가장 큰 사람은 정성재 클래시스 대표의 자녀인 석원(16)군과 서윤(14)양이다.
이 두 사람은 클래시스의 지분을 8.50%(549만7307주)씩 보유하고 있다.
평가액은 각각 890억5637만원(21일 기준)이다.
지난해 5월21일 709억1526만원 대비 25.58% 증가한 것이다.
석원, 서윤 남매는 각각 2016년 감사보고서 기준 클래시스 주식 10만주(지분율 10%)를 보유했지만 스팩과 합병으로 주식 수가 549만7307주(9.09%)로 늘어났다.
이후 전환사채(CB) 전환과 주식매수선택권 행사에 따른 주식 수 전환 등으로 전체 발행 주식 수가 늘어나면서 지분율은 8.50%로 낮아졌다.


클래시스는 2007년 1월10일 설립됐다.
2017년 12월28일 케이티비기업인수목적2호와의 합병을 통해 코스닥에 상장한 미용 의료기기 전문 기업이다.
클래시스의 대표 제품은 슈링크다.
이 제품은 초음파를 이용해 콜라겐 재생을 유도하는 방식으로 피부 탄력을 개선시키는 역할을 한다.
슈링크는 2018년 웹 예능 프로그램에 나온 후 대중화되면서 클래시스의 실적 개선을 이끌었고, 이것이 주가 상승으로 이어졌다.
클래시스는 이달 들어서만 1만1000원대에서 1만6000원대로 올랐다.


석원, 서윤 남매 다음으로 지분 평가액이 큰 10대는 허용수 GS에너지 대표의 아들인 허석홍(19)씨다.
그는 GS 주식 100만5341주(1.08%)를 보유하고 있다.
주식 평가액은 388억616만원. 하지만 주가 하락으로 1년 전보다 지분 가치가 18.06% 감소했다.
4위는 조성아 CSA 코스믹 대표의 친인척 조토리(17)양. 그는 CSA 코스믹의 주식 651만9049주(17.58%)를 가지고 있다.
평가액은 271억8443만원이다.
5위는 허 대표의 차남인 허정홍(16)군이다.
GS 주식 62만1000주(0.67%)를 보유 중인 그의 주식 평가액은 239억7060만원이다.


6위부터 12위까지는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의 손주들 일색이다.
손주 중 가장 많은 지분을 받은 임성연(17)군은 한미사이언스 주식 71만2230주(1.08%)를 보유했고 평가액 205억1222만원으로 6위에 올랐다.
김원세(16), 임성지(14), 김지우(13), 임후연(12), 임윤지(12), 임성아(12) 등 나머지 6명의 손주는 69만5684주(1.05%)씩 가지고 있는데 이들의 평가액은 각각 200억3569만원이다.
다만 이들의 주식 평가액은 한미사이언스의 주가 하락으로 지난해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no=28107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