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취업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주의사항 1 : 제목은 기사의 원 제목과 동일해야 하며, 기사의 URL은 필수입니다.
주의사항 2 : 기사에서 일부라도 퍼오시면 안 됩니다. 요약을 해 주시거나 의견만 남겨주세요.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참고하세요.)
[규제 풀어헤쳐] ① 스타트업, 5년 이상 살아남기 '막막'
기사작성: 2020-03-26 16:03:07

[제공=한국정보화진흥원]


지난해 신설 스타트업 법인 수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5년 이상 생존하는 기업의 비중은 예전과 별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과학기술정책연구원에 따르면 스타트업 생태계의 주요 지표인 '고성장 기업'의 비중은 6%대에 그쳤다.
고성장 기업은 단시간에 매출·직원 수 등이 급격하게 늘어나는 기업을 뜻한다.
국내 스타트업 중 고성장 기업 비율은 6.5%로 영국(12.9%), 이스라엘(11.4%)보다 낮았다.
특히 5년 이상 생존하는 기업의 비율은 27% 수준으로 프랑스(44.3%), 영국(41.1%) 등보다 훨씬 떨어졌다.
스타트업 창업은 꾸준히 늘고 있지만, 규모 확장이나 지속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얘기다.
이와 관련해 김규리 한국정보화진흥원(NIA) 선임연구원은 최근 보고서에서 "우리나라 스타트업은 투자시장이 정부 주도로 이뤄지고 있고, 특정 지역에 편중되는 등 생태계 성장에 어려움이 있다"며 "벤처캐피탈(VC) 시장이 정부 자금에 대한 의존도가 높을 수밖에 없고, 예비창업이나 초기 단계 기업에만 지원이 몰린다"고 말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우리나라 VC 시장의 정부 자금 의존도는 62%로 미국(17%), 영국(24%), 프랑스(45%), 일본(36%)보다 높다.
창업 지원 관련 정부 사업 예산도 예비창업 초기 단계의 스타트업에 몰린다.
중장기적인 성장 지원에 한계가 있는 것이다.
정부 정책이 스타트업 창업 장려에서 고성장을 지원하는 방향(스케일업)으로 전환해야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스케일업은 고용인력이 10명 이상이면서 매출 또는 고용이 3년 연속 평균 20% 이상 성장하는 기업을 말한다.
미국, 영국, 중국 등은 스케일업에 초점을 맞춘 정책 지원을 시행 중이다.
일례로 영국의 경우 5개 민간은행이 만든 성장 자본 공급 기관(BGF) 등이 스케일업을 위해 직·간접적 투자를 추진하고 있다.
미국도 벤처투자은행, 기업벤처캐피탈(CVC), 엑셀러레이터 등 다양한 주체의 투자 참여를 보장하고, 활발한 회수시장이 민간 주도의 성장을 촉진하고 있다.
스타트업 관계자는 "창업 초기에 자금 측면에서 어려움을 겪는다면, 제품·서비스 양산 이후에는 수익 측면에서 한계에 부딪힌다"며 "우리 정부 정책도 창업 이후 사업이 지속될 수 있도록 '스케일업'에 초점을 맞출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노경조 기자 felizkj@ajunews.com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2&no=41013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