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생활방역 제대로 안착했나…4명 중 1명만 '거리두기'
기사작성: 2020-05-23 06:00:00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일상생활을 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함께 하는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시행한 지 2주가 넘었다.
하지만 국민 4명 중 1명만 사람을 만날 때 2m 거리 두기를 실천하는 등 일부 개인방역지침의 실천율은 20~30%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팀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13~15일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5차 국민인식조사'에서 이러한 결과를 얻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1주간 생활방역 수칙 중 가장 실천율이 높게 나타난 것은 '외출 시 마스크 착용'(78.3%)이었다.
손 씻기(68.7%)와 기침 예절(63.8%)도 60%대를 웃돌았다.
'모임을 취소하거나 예정된 행사에 불참한다'(54.5%),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한다'(51.0%), '대중교통 이용을 자제한다'(43.4%)'가 그 뒤를 이었다.


반면 일부 지침은 실천율이 20~30%대에 그쳤다.
'사람 만날 때 2m 거리 두기'가 24.3%로 가장 낮았다.
'매일 하루 2회 이상 환기를 한다'(29.8), '외출을 자제한다'(33.2%), '아프면 3~4일 쉰다'(38.4%)도 상대적으로 저조했다.


실천이 가장 어려운 사회적 거리 두기 유형으로는 '대중교통 이용을 피한다'(23.6%)가 꼽혔다.
'사람 만날 때 2m 거리 두기'(19.6%)와 '아프면 3~4일 쉰다'(11.8%)는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유 교수는 "생활방역은 지침 이상으로 규범과 문화를 만드는 일이므로 적극적이고 다각적인 홍보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국민 51.4%는 생활방역 전환의 적절성에 대해 시기상조라고 판단했다.
'시의적절했다'는 응답(48.6%)보다 근소하게 앞선 수준이다.


국민 개인이 지난 1주일 사이 상대방과 마스크 없이 대화했거나 만난 장소로는 식당·카페 등 음식점이 51.5%로 가장 많았고 기타(18.7%), 직장·학교 등 근무시설(16.4%), 술집·클럽 등 유흥시설(4.1%)이 뒤를 이었다.


전날 마스크를 쓰지 않고 2m 거리 안에서 만나거나 대화한 사람 수는 평균 4.1명이다.
응답자 75.8%가 '5명 미만'이라고 답했고 '5∼10명'은 20.6%, '10명 이상'은 3.6%였다.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2&no=47753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