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취업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주의사항 1 : 제목은 기사의 원 제목과 동일해야 합니다. (기사의 URL은 필수입니다.)
주의사항 2 : 기사에서 일부라도 퍼오시면 안 됩니다. 요약을 해 주시거나 의견만 남겨주세요.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참고하세요.)
현대차, 동남아 공유경제 시장 공략 교두보 구축
분류: 테크홀릭
이름: techholic


등록일: 2018-01-12 14:30
조회수: 226 / 추천수: 0


1515735006_173108_image.jpg (11.8 KB)
1515735006_173108_contents0.jpg (39.8 KB)

More files(1)...


 

현대자동차가 차량 호출(카 헤일링) 서비스를 필두로 한 동남아시아 공유경제 시장 공략의 교두보를 구축했다.

현대자동차는 12일 싱가포르에 거점을 둔 동남아 모빌리티 서비스 선두기업 그랩(Grab)에 상호협력을 위한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동남아의 우버로 불리는 그랩은 현재 동남아 8개국 168개 도시에서 카 헤일링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등록 운전자수 230만명, 일평균 운행건수 350만회, 시장점유율 75% 등 독보적 위치를 점하고 있다. 규모 면에서 중국의 디디, 미국 우버에 이어 글로벌 차량 공유시장 3위의 업체다.

이에 현대차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그랩의 비즈니스 플랫폼과 연계한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임으로써 동남아 모빌리티 시장 내에서 입지를 다져나갈 계획이다. 또한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 역량과 관련기술을 내재화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모색한다는 복안이다.

 

구체적으로 양사는 싱가포르를 비롯한 동남아 카 헤일링 서비스에 현대차 공급을 확대하고 공동 마케팅을 전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아이오닉EV 등 친환경차를 활용한 차별화된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개발도 검토할 방침이다.

이 같은 공동 프로젝트 수행을 통해 차량, 이용자, 주행 여건 등 다양한 정보를 취합함으로써 더욱 개선된 서비스와 사양 개발에 활용한다는 게 양사의 복안이다.

특히 현대차는 최근 동남아시아 국가들이 친환경차를 활용한 카 헤일링 서비스에 큰 관심을 갖고 있어 친환경 정책 등과 맞물려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전략기술본부장 지영조 부사장은 “동남아 시장에서 축적된 그랩의 서비스 경쟁력과 현대차의 친환경차 경쟁력의 결합으로 모빌리티 서비스의 혁신이 기대된다”며 “세계적 기술력을 보유한 모빌리티 서비스 업체들과의 협력을 지속 모색해 글로벌 공유경제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남아는 온·오프라인 연계(O2O) 서비스의 확산에 힘입어 차량 공유경제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하루 평균 모빌리티 서비스 이용이 약 460만건에 달해 중국, 미국에 이어 세 번째로 큰 시장으로 평가받고 있다.


ⓒ Techholic(http://www.techholic.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2&no=19036 ]

추천0

다른 의견 0

  -목록보기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