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취업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주의사항 1 : 제목은 기사의 원 제목과 동일해야 합니다. (기사의 URL은 필수입니다.)
주의사항 2 : 기사에서 일부라도 퍼오시면 안 됩니다. 요약을 해 주시거나 의견만 남겨주세요.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참고하세요.)
쌍용차, 주간 연속2교대 시행...심야 근무 해소·근로시간 단축
분류: 테크홀릭
이름: techholic


등록일: 2018-02-13 16:30
조회수: 149 / 추천수: 0


1518507006_173820_image.jpg (8.6 KB)
1518507006_173820_contents0.jpg (33 KB)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근무형태 변경에 대한 노사 합의에 따라 오는 4월 2일부터 심야 근무 없는 주간 연속2교대제를 본격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쌍용차 근무 형태는 조립 1라인을 기준으로 주야 2교대(11+9.5 시간)에서 주간 연속2교대(8+9 시간)로 전환돼 근로자 1인당 일일 평균 근로시간이 기존 10.25시간에서 8.5시간으로 줄어든다.

쌍용차 노사는 근무형태 변경을 위해 지난 2016년 10월부터 노사 협의를 진행해 왔으며, 지난 1월 31일 노사합의 이후 조합원 설명회와 투표를 거쳐 주간 연속2교대제 시행을 최종 확정했다.

쌍용차 평택공장은 현재 티볼리 브랜드가 생산되는 조립 1라인만 주야 2교대로 운영되고 있으며, 렉스턴 브랜드 등이 생산되는 조립 3라인과 코란도 투리스모를 생산하는 조립 2라인은 1교대제로 운영돼 왔다.

이번 근무 형태 변경으로 생산 물량 증대 수요가 있는 조립 1, 3라인은 주간 연속2교대로 전환되며 조립 2라인은 기존처럼 1교대로 운영된다. 이를 통해 조립 3라인의 경우 연간 1만대 이상의 생산물량 증대 효과가 예상돼 현재 약 1만대 이상의 계약 물량을 확보한 렉스턴 스포츠의 적체도 해소될 전망이다.

쌍용차 노사는 근무형태 변경과 작업시간 단축에 따른 생산물량 감소는 생산성 향상을 비롯한 비가동시간 조정을 통해 추가 시간을 확보하는 등 합리적 생산능력 제고 방안을 마련해 해결해 나갈 방침이다.

쌍용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주간 연속2교대제는 근로자의 삶의 질 향상과 생산성 향상에 따른 제조 경쟁력 확보를 동시 달성함으로써 노사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합의를 이뤄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글로벌 판매물량 확대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Techholic(http://www.techholic.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2&no=19707 ]

추천0

다른 의견 0

  -목록보기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