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취업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주의사항 1 : 제목은 기사의 원 제목과 동일해야 합니다. (기사의 URL은 필수입니다.)
주의사항 2 : 기사에서 일부라도 퍼오시면 안 됩니다. 요약을 해 주시거나 의견만 남겨주세요.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참고하세요.)
롯데 ‘남성육아휴직 의무제’ 도입 1년 6개월...이용자 2,000명 넘었다

 

롯데가 지난해 1월 업계 최초로 전 계열사에 ‘남성육아휴직 의무화 제도’를 도입한 이래 남성 육아휴직을 사용한 직원이 지난 6월말까지 2,000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남성육아휴직이 육아분담에 실질적 도움을 주고, 추가적인 자녀계획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조사됐다.

롯데는 일과 가정의 양립, 양성평등에 대한 신동빈 회장의 의지를 반영해 지난해부터 최소 1개월 이상 남성육아휴직 사용을 전 계열사에 의무화하는 동시에 휴직 첫 달 통상임금의 100%를 보전해 줌으로써 이른바 눈치 보지 않는 육아휴직을 권장하고 있다.

이렇게 지난해에만 우리나라 총 남성육아휴직자 1만2,043명 중 약 9%에 해당하는 1,100여명이 남성육아휴직 의무제의 혜택을 누렸다.

특히 올해 상반기에는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900명의 롯데그룹 남성 직원들이 육아휴직을 사용했다. 제도가 안착되면서 이용에 부담을 느꼈던 직원이 사라진데다 육아와 가사분담이 많이 필요한 시기인 출산 초기에 제도를 이용하려는 직원이 늘었기 때문이라는 게 롯데의 분석이다.

롯데는 남성육아휴직자 교육프로그램 ‘대디스쿨’을 운용, 육아에 대한 남성직원들의 이해를 높여 휴직기간 중 육아에 적극 참여하도록 돕고 있다. (사진=롯데지주)

이 같은 남성육아휴직 의무화는 육아에 대한 인식과 행동 변화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월 롯데가 남성육아휴직을 이용한 직원의 배우자 100명을 대상으로 육아휴직 전후 남편들의 행동 변화를 묻는 설문을 실시한 결과, 남편의 육아휴직이 육아와 가사분담에 실질적 도움이 됐으며 배우자에 대한 이해와 공감, 추가적인 자녀 출산 계획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확인된 것.

실제로 육아휴직 전 남편의 가사분담 시간은 일평균 1.2시간이었지만 휴직 후 2.9시간으로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인 2.3시간보다 많은 시간이다.

롯데는 앞으로도 일과 가정의 양립을 위해 남성육아휴직의 활성화에 더욱 매진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 1년 6개월의 남성육아휴직 경험을 담은 남성육아휴직 지침서 ‘처음 아빠’를 제작해 사내용으로 배포하는 등 남성직원들의 육아에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노력을 전개할 방침이다.


ⓒ Techholic(http://www.techholic.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2&no=22713 ]

추천 0

다른 의견 0

  -목록보기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