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취업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주의사항 1 : 제목은 기사의 원 제목과 동일해야 합니다. (기사의 URL은 필수입니다.)
주의사항 2 : 기사에서 일부라도 퍼오시면 안 됩니다. 요약을 해 주시거나 의견만 남겨주세요.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참고하세요.)
손경식 경총회장, EU대사단에 "ILO핵심협약 비준 앞서 노사관계 균형 필요"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테크홀릭]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주한 유럽연합(EU) 대사단을 만나  ILO 핵심협약 비준 관련, 국내 대립·투쟁적 노사관계 및 관행의 개선 없이는 기업들의 부담이 가중될 것이라고 기업들의 우려를 전달했다.  

손경식 회장은 15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한국경영자총협회가 개최한 주한 유럽연합(EU) 대사단 초청 오찬 간담회 자리에서 이 같이 밝혔다. 

간담회는 주한 EU, 독일, 프랑스, 영국 등 21개 EU 회원국의 대사·부대사 24명이 참석했다. 경총 회장단에선 손 회장과 백우석 OCI 회장, 이장한 종근당 회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손경식 회장은 인사말에서 "어려운 경제상황, 노동규제 강화, 커져가는 무역환경 불확실성으로 인해 한국 기업의 경쟁력이 약화되고 있다"며 "한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서는 사회적 대화를 통해 노사문제를 개선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손경식 회장은 최근 한-EU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한 노동계의 ILO 핵심협약 비준 추진 이슈와 관련해 산별노조 체제인 유럽과 달리 한국은 기업별 노조 중심 체제라는 점을 설명하며 노사관계 특수성이 존재한다고 강조했다. 

ILO 핵심협약은 기본협약 87조 결사의 자유(해직자의 노조 가입 허용) 등 총 4개 조항이다. EU는 한국이 한·EU 자유무역협정(FTA)에 규정된 ILO 핵심협약 비준 노력 의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고 있다며 지난해 12월 분쟁 해결 절차를 시작했다.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산하 노사관계 제도·관행 개선위원회는 지난해 7월부터 ILO 핵심협약 비준을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노측과 사측 위원을 제외한 공익위원들이 지난달 비준 권고안을 제시했고, 이후 논의는 경사노위 운영위원회로 이관됐다.

손 회장은 "한국의 대립적·투쟁적 노사관계와 제도 및 관행의 개선없이 ILO 핵심협약을 비준하게 된다면 기업들의 노사관계 부담이 더욱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며 "향후 협력적 노사관계 조성을 위해 국민들의 이해와 지지를 얻기 위한 활동을 지속해나가고 노사대타협을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주한 EU 회원국 대사들은 한국의 경제, 노동시장 현황에 대해 설명을 듣고 사회적 대화를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 Techholic(http://www.techholic.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2&no=28148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다른의견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