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실리콘밸리 테크 기업, IT기술로 코로나19와 맞선다
기사작성: 2020-03-26 16:03:16
실리콘밸리 테크 기업들이 세계보건기구(WHO)와 손잡고 코로나19 확산을 막아 줄 소프트웨어 개발에 나선다.
미국 CNBC 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는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트위터 등 IT업체와 함께 코로나19 관련 문제를 해결할 소프트웨어 개발을 위한 해커톤을 추진한다.
해커톤은 해킹과 마라톤의 합성어다.
소프트웨어 개발자와 기획자, 디자이너 등이 팀을 이뤄 일정 시간 내에 아이디어를 내고 결과물까지 만드는 행사다.
'빌드포 코비드19'로 정해진 이번 해커톤은 페이스북과 마이크로소프트, 트위터를 비롯한 위챗, 틱톡, 핀터레스트, 슬랙 등 IT기업이 참여해 코로나19 문제를 해결할 아이디어와 기술을 공유한다.
해커톤 참여 기업들은 각사가 보유한 자원을 공유하며 이달 30일까지 아이디어를 모아 코로나19 확산문제를 해결하는데 필요한 소프트웨어를 4월 3일에 공개할 예정이다.
해커톤 참가 기업은 보건, 취약계층, 교육, 공동체 등 부문에서 코로나19로 인한 문제 해결에 도움을 줄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기 위해 이달 30일까지 프로젝트 제안을 받아 4월 3일 공개할 예정이다.
해커톤에서 개발될 기술은 코로나19로 재정적 어려움을 겪는 기업이나 소상공인을 후원하는 애플리케이션이나 코로나19로 외출하지 못하는 이웃을 위해 자원봉사자가 무료로 식료품 등을 배달해주는 서비스 등이 될 전망이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이번 해커톤 기간에 유용한 아이디어와 응용할 수 있는 시제품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윤경진 기자 youn@ajunews.com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2&no=41156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