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한경연 "주요국 성장위축, 한국 성장률에 악영향…국제공조 필요"
기사작성: 2020-04-08 06:00:00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주요국의 성장위축이 우리나라의 성장률도 떨어뜨릴 수 있어 긴밀한 국제공조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은 8일 ‘주요국 성장위축이 우리 성장에 미치는 영향분석’을 통해 “주요국 성장위축이 우리 성장률을 1.5~2% 포인트 떨어뜨릴 수 있다”면서 “경기부양과 함께 코로나19 확산 및 국제무역 위축을 막기 위한 긴밀한 국제공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경연은 OECD 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미국·중국·일본 3국의 성장률이 우리나라 성장률에 미치는 영향을 측정한 결과 우리나라 성장률은 이들 3개국 성장률과 연관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미국·중국의 성장률이 1%포인트 하락하면 우리나라 성장률은 0.4%포인트 떨어지고, 일본 성장률이 1%포인트 떨어지면 우리나라 성장률도 0.5%포인트 하락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경연은 국제 신용평가사인 피치사가 최근 발표한 성장률 전망치 바탕으로 미·중·일은 각각 2% 포인트, 1.9% 포인트, 1.5% 포인트 순으로 우리나라 성장률을 떨어뜨릴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피치사는 지난 2일 세계 성장률을 2.5%에서 -1.9%로 4.4% 포인트 내렸다.
특히 미국은 2.0%에서 -3.3%, 중국은 5.9%에서 1.6%, 일본은 0.4%에서 -2.7%로 대폭 낮췄다.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의 2.2%에서 0.8%로 1.4%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한경연은 대외의존도가 높은 한국경제의 특성과 심화된 글로벌화 수준을 감안할 때 독자적 경기부양과 방역만으로는 우리 경제가 회복되기 어렵다며 국제적인 공조를 통해 세계 각국의 경기부양 정책을 강화하고 국제무역 위축을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 우리나라가 G20 회원국으로서 경기부양을 위한 논의에 적극 참여해 주요국들이 재정지출 확대와 양적완화를 신속히 추진할 수 있도록 협력해야 한다고 한경연은 제안했다.
국제금융·외환시장의 불안정성을 줄이기 위한 기축통화국 및 주요 비기축 통화국간의 통화스와프 확대와 방역 관련 노하우의 국제공유도 함께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한경연은 세계경제 침체 및 불안기에 나타날 수 있는 각자도생 형태의 보호무역주의 확산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건강상태를 보증한 기업인들의 비즈니스 목적 입국을 허용하는 국제합의를 이끌어내야 하며 상품의 국경 간 이동 절차완화 등도 추진해 인적 국경봉쇄가 국제무역의 무덤으로 연결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한경연은 주문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국내적으로 코로나19의 경제 악영향 최소화를 위해 대규모 재정지출 확대와 양적완화 정책이 시작됐다”며 “이제는 경기부양과 방역에 있어서의 국제공조와 기업인 입국의 예외적 허용 및 무역절차 간소화 등 국제무역 촉진을 위한 노력이 필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2&no=42569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