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탈석탄 선언' 삼성물산, 석탄 신사업 중단…친환경 경영 전환
기사작성: 2020-10-27 16:48:23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삼성물산 이사회는 27일 석탄 관련 투자·시공 및 트레이딩 사업 분야에서 신규 사업을 전면 중단하고 기존 사업은 완공?계약 종료 등에 따라 순차적으로 철수한다는 내용의 '탈석탄 경영' 기조를 선언했다.


삼성물산은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된 거버넌스위원회에서는 지난달 23일 베트남 붕앙2 석탄화력 발전사업 참여 여부와 관련해 정부간 관계, 고객·파트너 신뢰, 건설 기술력 등 여러가지 요인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사업 참여 의견을 제시했으며 이달 23일에는 전사적인 탈석탄 방안을 심도있게 논의했다.


이날 삼성물산 이사회는 거버넌스위원회의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글로벌 기후변화 리스크 대응 노력에 동참하고 친환경 경영 기조를 확립한다는 차원에서 향후 석탄과 관련한 신규 사업을 전면 중단하는 '탈석탄 방침'을 결정했다.



건설 부문은 현재 시공 중인 강릉 안인 화력발전소와 이번에 참여하는 베트남 붕앙2석탄화력 발전소를 국제기준보다 엄격한 환경기준을 적용해 시공할 계획이며 이날부터 석탄화력 발전 관련 사업에는 투자, 시공 등 어떠한 방식으로도 참여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상사 부문 역시 기존 계약된 석탄 트레이딩에 대해서는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나 기존 계약 종료에 따라 순차적으로 관련 사업을 철수할 예정이다.


앞으로 삼성물산은 주력사업인 LNG 복합화력 및 저장 시설, 신재생 에너지(풍력/태양광)등을 중심으로 친환경 사업 포트폴리오를 지속 확대할 나갈 계획이다.


삼성물산은 이번 탈석탄 선언을 계기로 온실가스 저감을 통해 저탄소 사회 전환에 기여하고, 자원 사용의 효율성을 높여 순환경제 체계를 정착시키는 한편 친환경 제품·서비스 발굴 및 확대를 위해 노력하는 등 친환경 경영 기조를 강화할 계획이다.


앞으로도 삼성물산은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적극 소통하면서 지속 가능한 가치 창출기업으로 자리 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한편 이날 삼성물산은 분기 매출액 7조8500억원, 영업이익 2160억원의 올해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은 1.5% 늘었으며 영업이익은 전년과 동일한 수준을 기록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전반적인 시장 위축에도 불구하고 중국 경제 회복세로 상사 부문 원자재 수요 확대, 바이오 부문 공장 가동률 상승 등으로 지난해와 동일한 수준의 이익을 지켜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