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이건희 회장 별세] 키워드로 본 삼성 온라인 추모관…'초일류·삼성인·꿈'
기사작성: 2020-10-27 19:00:00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장례식 사흘째인 27일, 사내 온라인 추모관에는 고인을 애도하는 추모의 글이 이어졌다.
아울러 임직원들은 고 이 회장의 뜻을 받들어 삼성의 꿈을 이루겠다는 다짐을 되뇌고 있다.
 삼성에 따르면 온라인 추모관에는 이날 오후 4시 기준 3만1000여개의 댓글이 올라왔다.
조회수(접속자 수)는 약 13만회에 달한다.
앞서 삼성은 고 이 회장의 장례식을 가족장으로 치르기로 하면서, 빈소를 찾지 못하는 임직원들을 위해 계열사별로 사내 게시판에 온라인 추모관을 만들었다.
온라인 추모관에는 고 이 회장의 신경영 발표 당시 모습과 취임 30주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활동 모습, 현장 방문 등 생전 경영활동 영상이 올라와 있다.
여기에 임직원들은 각자 애도의 글을 올리며 고인의 넋을 기리고 있다.
먼저, 임직원들은 ‘초일류’라는 수식어로 고 이 회장을 회고했다.
한 직원은 “삼성의 초일류화를 이루셨고 국가 경제의 초석과 미래를 제시해 주셨다”며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다른 직원은 “회장님의 말씀 하나하나, 행동 하나하나가 삼성이 초일류 기업에 걸맞은 직원들이 될 수 있게 개개인에게 큰 영향을 주셨다고 자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1등과 초일류 기업을 위해 독려하시고, 결국 자랑스러운 삼성을 만드신 것을 기억하겠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외에도 “회장님의 뜻을 받들어 100년, 200년 변치 않는 초일류 기업을 만들겠다”, “먹먹한 마음을 추스르며 초일류 삼성의 비전과 가르침을 다시 가슴에 새기고 맡은 바 소임을 다하도록 하겠다”는 댓글이 올라왔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별세한 25일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이건희 회장 별세 관련 속보를 지켜보고 있다.
2020.10.25 [사진=연합뉴스]


임직원들의 ‘삼성인’이라는 자부심도 눈에 띄었다.
한 직원은 “회장님 덕분에 삼성이라는 기업이 커 나가고, 나라가 굳건해지며 또 저희 가족이 행복하게 살고 있다”고 말했다.
한 직원은 “나라의 품격과 국격을 한 단계 올려놓으신 그 위대한 여정을 역사와 온 국민 그리고 우리 남은 삼성인이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했다.
또 다른 직원은 “대한민국의 자존심 삼성을 멋지게 이끌어 주셔서 감사했습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임직원들은 고 이 회장의 뜻을 받들어 ‘삼성의 꿈’을 이루겠다는 미래를 향한 다짐을 했다.
한 직원은 “회장님 덕분에 꿈을 꾸었고, 그 꿈이 이뤄지는 걸 보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직원은 “회장님이 닦아놓으신 탄탄한 기초와 성과 아래서 삼성의 꿈을 더욱더 키워나가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회장님이 말씀하신 위기의식을 항상 생각하며 발전해 나가겠다”, “그간 나라의 발전을 위해 하신 지대한 공헌을 후대에서도 잊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이어 가겠다”, “고인의 뜻을 잘 이어나가 삼성전자가 100년 기업이 되길 기원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한편, 삼성 베트남 법인 임직원들도 온라인에서 고 이 회장을 추모하고 있다.
베트남 법인 페이스북에는 “존경과 감사, 애도의 마음을 담아 고인에게 작별을 고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현지 임직원들은 “심혈을 기울여 삼성 베트남 설립과 발전에 애쓰신 회장님의 공로는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는 댓글을 올렸다.

장은영 기자 eun02@ajunews.com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