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취업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주의사항 1 : 제목은 기사의 원 제목과 동일해야 합니다. (기사의 URL은 필수입니다.)
주의사항 2 : 기사에서 일부라도 퍼오시면 안 됩니다. 요약을 해 주시거나 의견만 남겨주세요.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참고하세요.)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 원주기업도시 준공식 참석으로 대장정 마무리

[테크홀릭] 롯데건설(대표이사 하석주)이 출자부터 시공까지 모든 것을 책임진 원주기업도시 준공식이 어제(6일) 열렸다.

이날 준공식에는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를 비롯해 이낙연 국무총리, 지역구 국회의원, 강원도지사, 입주기업 및 지역주민 등 약 2,000여 명이 참석했다.

원주기업도시는 2004년 기업도시개발 특별법이 제정된 이래, 2005년 시범사업으로 선정되어 2008년 기공식을 거쳐 사업이 시작되었다. 그러나 사업 초기 글로벌 금융위기로 인하여 산업용지와 선입주단지 분양이 난항을 겪으며 우려 속에 공사가 진행됐다.

그 과정에서 사업에 참여했던 여러 회사는 사업 진행에 난색을 표했다. 어려운 가운데 롯데건설은 자금 조달을 위해 지급보증의 책임까지 떠안으며 사업을 포기하지 않고 수 차례 개발계획을 수정한 결과 성공적으로 완료할 수 있었다.

원주기업도시 개발사업은 전국에서 충주시에 이은 두 번째 기업도시로 강원도 원주시 지정면 가곡리와 신평리 일원의 527만 8,000여㎡ 면적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개발부지는 공원과 녹지, 주거용지, 지식산업용지 등으로 구성됐으며 각각 50%, 20%, 18%의 비율로 구성됐다.

이 도시는 정밀 의료, 원격의료가 가능한 규제 개혁 특구로 지정되어 첨단 의료산업의 거점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원주기업도시는 의료기기 산업 클러스터 조성으로 산업 및 연구의 집적화를 통해 경쟁력을 강화하며, 주거, 상업시설 및 공업지역이 어우러진 복합 자족형 도시 구현을 목표로 한다.

계획인구는 3만1788명으로 현재 절반에 달하는 1만5000명 이상 입주했다. 아직 신규 아파트들의 입주가 남아있어 올 연말에는 2만 명을, 내년 말이면 계획인구를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이 중 롯데건설은 아파트 3,519세대를 공급했다.

원주기업도시는 교통요지로서 제2영동고속도로와 주변 지역 접근성이 용이하며, 전국 주요 도시를 단시간 내에 접근할 수 있는 광역 교통망을 확보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공원과 녹지를 충분히 확보하여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친환경 도시를 표방함과 동시에 원주시 서부권의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하며 기업도시 개발의 표준으로 거듭났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긴 시간 동안 사업이 진행되면서 여러 어려움이 있었지만, 회사의 명예를 걸고 반드시 사업을 성공적으로 끝내겠다는 일념으로 난관을 극복할 수 있었다” 고 말하며 “지역특화산업과 연계하여 개발된 원주기업도시는 앞으로 개발될 기업도시 건설의 모범 사례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롯데건설 #하석주 #원주기업도시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왼쪽 세 번째)가 원주기업도시 준공식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사진=롯데건설)

ⓒ Techholic(http://www.techholic.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2&no=32978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