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휴젤, 400억원 투입해 제3공장 건설…年 800만 바이알 규모 생산
기사작성: 2020-10-26 11:48:33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휴젤은 지난 21일 강원도 춘천 거두농공단지 내 신공장 부지에서 보툴리눔 톡신 생산 확대를 위한 제3공장 기공식을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400억원 가량의 자본이 투입되는 제3공장은 연면적 약 1500㎡(약 4800평)에 지상 4층, 지하 2층 등 총 6층 규모로 건설된다.
완공 이후 지상 1층을 추가 증축할 계획을 세운 만큼 향후 총 7층 규모의 공장이 탄생할 예정이다.
휴젤은 이 날 기공식을 시작으로 공사에 돌입해 오는 2022년 2월 완공하고 2023년 본격적으로 제품 양산을 시작한다.


이날 기공식에는 손지훈 휴젤 대표집행임원, 한선호 부사장, 권순우 부사장을 비롯한 주요 임직원과 제3공장 건설 관계자 등 총 30여 명이 참석했다.


새롭게 건설되는 제3공장은 기존 동결건조 제품 기준, 제1공장인 ‘신북공장’ 대비 10배에 달하는 연간 800만 바이알 규모의 제품 생산이 가능하다.
지난 21일 보툴리눔 톡신 제제 ‘레티보’의 품목허가를 획득한 중국을 비롯해 3년 내 유럽, 미국 시장 진출을 앞두고 있는 만큼 제3공장을 주축으로 국내외 수요에 대응한 원활한 제품 공급을 통해 글로벌 확대의 초석을 다질 계획이다.


제3공장은 해외 시장 진출을 고려해 다양한 국제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GMP)에 충족하는 최신 설비를 구축, 기존 공장 대비 자동화 시스템 확대와 무균성 보증에 더욱 힘을 실을 예정이다.
오는 2022년 판매 허가 획득 및 2023년부터 제품 생산 돌입 예정인 무통 액상형 제품의 생산 설비도 갖춰 국내 시장 내 차별화된 제품 생산에 나설 계획이다.


손지훈 휴젤 대표집행임원은 “제3공장은 세계 시장으로 뻗어 나가는 휴젤의 전진 기지"라면서 "새롭게 건설될 제3공장을 주축으로 자사 보툴리눔 톡신이 글로벌 시장 내 ‘K-톡신’의 자부심이 될 수 있도록 안전성과 제품력을 갖춘 제품 생산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