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금융권, 10조 규모 증권시장안정펀드 ‘다함께코리아펀드’ 조성 업무협약
기사작성: 2020-03-31 17:30:08

[테크홀릭] 은행연합회는 31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금융위원회와 산업은행, 5대 금융그룹을 비롯한 17개 금융기관과 한국증권금융이 코로나19로 극심한 불안감을 겪고 있는 증권시장 안정을 위해 조성되는 총 10조원 규모의 증권시장안정펀드(증안펀드)가 다음달 초부터 본격 가동하는 '다함께코리아펀드(증권시장안정펀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4일 대통령 주재 제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결정된 '코로나19 관련 금융시장 안정화방안'의 후속조치다.

이날 협약에 따르면 산업은행이 2조원, 5대 금융지주사들이 총 4조7000억원을 부담하고 나머지는 각 업권별 17개사들이 분담한다.

5대 금융지주사 중 KB금융·우리금융·하나금융·신한금융이 각각 1조원씩 부담하고, 농협금융그룹은 7000억원을 맡기로 했다.

또 미래에셋대우(5400억원)·한국투자증권(4000억원)·삼성증권(3250억원)·메리츠총합금융증권(2350억원) 등 금융투자업권이 총 1조5000억원을 출자한다.

삼성생명보험(4400억원)·한화생명보험(1850억원)·교보생명보험(1650억원)·미래에셋생명보험(600억원) 등 생명보험업권에서 총 8500억원을 맡는다. 부산은행(1500억원)·대구은행(1400억원)·경남은행(1000억원)·광주은행(600억원)·전북은행(500억원) 등 지방은행이 총 5000억원을, 삼성화재해상보험(1950억원)·현대해상화재보험(1050억원)·DB손해보험(1000억원)·메리츠화재해상보험(500억원) 등 손해보험에서 총 4500억원을 출자한다.

이번 협약에 따라 3개 출자기관과 한국증권금융은 증권시장 안정을 위해 10조원 규모의 다함께코리아펀드의 신속한 조성과 원활한 운영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금융위는 다함께코리아펀드에 참여하는 금융기관의 위기 극복을 위한 노력을 적극 뒷받침하기로 했다.

다함께코리아펀드는 참여 금융기관과 민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투자관리위원회 설립 등의 절차를 거쳐 이르면 다음달 초부터 운영된다.

구체적인 자산운용은 투자관리위원회가 마련한 공통된 투자운용방향에 따라 참여 금융기관이 자유롭게 선정한 전문가들이 독립적으로 할 예정이다.

#코로나19 #다함께코리아펀드 #증권시장 #안정화

금융위원회·산업은행·5대 금융그룹·17개 선도금융기관·한국증권금융은 31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 뱅커스클럽에서 ‘다함께코리아 펀드’(증안펀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앞줄 왼쪽부터)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김광수 NH농협금융 회장.(사진=금융위)

ⓒ Techholic(http://www.techholic.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2&no=41706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