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삼성전자, 1분기 영업이익 6조원대 힘겹게 사수…2분기 '암울'(상보)
기사작성: 2020-04-07 10:01:44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삼성전자가 1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영향을 최소화하며 영업이익 6조원대를 힘겹게 사수했다.
다만 2분기부터 주력 시장인 미국과 유럽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판매 둔화가 본격화하면서 향후 실적은 부진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1~3월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55조원과 영업이익 6조400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7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2019년 1분기(52조3900억원) 대비 4.98% 증가했지만 전분기(59조8800억원) 대비로는 8.15% 줄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6조2300억원)에 비해 2.73% 증가한 반면 전분기(7조1600억원) 대비로는 10.61% 감소했다.
영업이익률은 11.6%로 2016년 3분기(10.9%)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 1분기 매출액은 증권사 평균 전망치인 55조1000억원대에 소폭 못 미쳤으나 영업이익은 전망치(6조948억원)를 상회했다.
증권가에서는 2월 초만 해도 삼성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를 6조6000억원으로 제시했으나 3월 들어 코로나19 영향을 반영해 눈높이를 대거 하향했다.


삼성전자가 1분기 비교적 양호한 실적을 낸 것은 코로나19 사태 속에도 반도체 부문에서는 생산 차질이 발생하지 않은 데다 재택근무 등 비(非)대면 업종의 호황으로 서버용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증가하고 가격 역시 오름세를 이어간 영향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우호적인 환율 효과가 더해진 결과다.


문제는 미국과 유럽시장이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2분기부터다.
2분기 반도체 부문에서 기업들의 서버 수요는 견조한 흐름을 이어가나 모바일과 가전 등 소비심리 위축에 따른 '수요 절벽'의 영향으로 성장이 제한적일 것이란 관측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미국과 유럽에서 주력 제품의 수요가 확연히 줄어드는 분위기"라며 "1분기에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타격을 덜 받아 어려운 상황에서도 힘겹게 버텼지만 2분기에는 경영상 수치를 예측하기 힘들 정도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전반적으로 시장 기대치를 밑도는 부진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2&no=42460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