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과기정통부, 온라인 예배 등 비대면 종교활동 지원
기사작성: 2020-04-07 11:00:00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정부가 최근 교회 등 종교활동을 통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우려가 확산되자 온라인 종교활동을 지원하고 나섰다.
데이터·통신환경 지원은 물론, 한시적으로 승차 종교활동을 위한 소출력 무선국 운영도 허용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일부 중소 종교단체에서 비대면 종교집회에 대한 기술적 어려움을 호소함에 따라 8일부터 오는 5월 말까지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이 같은 지원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먼저 과기정통부는 온라인 종교활동이 어려운 200인 이하의 중소 종교단체를 대상으로 스마트폰 기반으로 영상 촬영과 송출에 대한 기술적 방법을 안내하고, 이에 필요한 데이터와 통신환경을 지원한다.
카카오TV, 네이버밴드 라이브 등의 인터넷 생방송 동영상 플랫폼을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매뉴얼을 제작·배포하고, 전용 콜센터도 운영한다.
필요 시 방문상담도 진행한다.


아울러 통신사의 협조를 받아 온라인 종교활동이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종교단체별 영상송출용 이동통신 1회선에 대해 5월말까지 2개월간 영상 전송에 필요한 충분한 데이터를 제공하기로 했다.
스마트폰을 기반으로 LTE, Wi-Fi를 통해 영상을 전송하되, 5G 인빌딩 망구축을 요청하는 경우 건물주와 협의된 곳을 중심으로 구축, 지원할 계획이다.


온라인을 통한 예배, 미사 등 종교활동에 어려움이 있는 중소 종교단체는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 홈페이지를 통해 매뉴얼을 다운로드받을 수 있다.
국번 없이 1433-1900로 전화하면 상세한 안내도 받을 수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유지와 현장 종교활동 수요를 함께 충족할 수 있는 승차 종교활동을 위한 부처간 협력도 진행된다.
승차 종교활동은 주차장 등 한정된 공간 내에서 종교활동 실황을 소출력의 무선국을 활용하여 송출하고, 참석자들은 자동차 내에서 이를 청취하며 종교활동에 참여하는 것을 말한다.


그간 박람회, 국제 영화제 등의 현장 안내를 위해 제한적으로 소출력 무선국이 허가된 사례가 있으나,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비대면 종교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적극 행정의 일환으로 승차 종교활동에까지 그 범위를 한시적으로 허용한 것이다.


문체부는 정책의 효율성 제고와 사각지대를 방지하기 위해 종교계 협·단체와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정책을 홍보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특정지역에서 혼간섭 없이 활용 가능한 적정 출력 및 주파수를 도출하는 한편, 승차 종교활동이 진행되는 공간 내에서 무선국이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승차 종교활동에 부합하는 허가기준을 마련해 시행한다.


과기정통부 측은 "문체부와의 협업을 통해 비대면 종교활동이 사회적 거리두기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더 나아가 코로나19를 계기로 영상회의, 원격교육과 같은 비대면 서비스가 우리사회에 정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2&no=42474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