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삼성전자, 1분기 영업익 '6.4조'…'반도체'가 살렸다 (종합)
기사작성: 2020-04-07 09:36:02
삼성전자가 전년 동기 대비 개선된 1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더팩트 DB
삼성전자가 전년 동기 대비 개선된 1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더팩트 DB

서버·데이터 수요 늘자 반도체 회복세…스마트폰·가전은 하락 예상

[더팩트│최수진 기자] 삼성전자가 전년 동기 대비 개선된 1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증권업계의 예상을 깨고 수익성을 개선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반도체 수요가 회복세로 접어들자 실적을 선방한 것으로 판단된다.

7일 삼성전자가 연결 기준으로 매출 55조 원 및 영업이익 6조4000억 원의 1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전분기와 비교하면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8.15%, 10.61% 감소했다. 그러나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98%, 영업이익은 2.73% 증가했다.

삼성전자는 올 1분기 시장의 기대치를 웃도는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증권업계에서는 디스플레이, 스마트폰 등의 글로벌 시장 침체기와 함께 전통적인 가전 판매 비수기가 맞물려 5조 원 대 후반의 영업이익을 전망한 바 있다. 김경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코로나19가 B2C 산업에 크게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이유로 5조7000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지난해 1분기와 비교했을 때 반도체 경기가 회복세로 접어들었기 때문에 큰 하락세는 없었던 것으로 보이며, 오히려 전년 동기보다 높은 영업이익을 기록한 것으로 판단된다.

실제 코로나19 이후 재택근무, 온라인 개학 등에 따라 비디오 스트리밍, 온라인 서비스 등의 사용량이 증가하며 서버·데이터 수요가 지속 증가하고 있다. 아울러, 반도체 D램 가격 역시 올해 들어 지속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지난 3월 기준 D램 값은 2.94달러로 전달 대비 2.08% 올랐다. 이에 반도체 사업부의 실적 개선이 스마트폰, 가전 등의 실적 하락을 상쇄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반면 다른 사업부의 경우 코로나19 여파로 실적이 하락한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의 전략 스마트폰인 갤럭시S20 시리즈는 코로나19 사태로 전작 대비 판매량이 줄어들면서 IM(IT·모바일)사업부문의 실적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판단된다. 증권업계에서는 올해 삼성전자의 연간 스마트폰 출하량 규모를 전년 대비 12% 감소한 2억5000만 대로 추정하고 있다.

가전도 마찬가지다. 지난 2월까지는 판매 호조가 예상됐으나 코로나19 상황이 전 세계로 확산된 3월 이후 가전 수요도 감소한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이후에도 현재까지 생산 차질 없이 가동되고 있는 반도체 공장과 달리 가전의 경우 전 세계에 있는 현지 공장이 일시적으로 가동을 중단하는 등 영향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7일 김운호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사태에도 반도체 사업부 상황은 다르다"며 "모바일, TV 등 세트 수요가 전년 대비 10% 감소하지만 서버 비중이 높아진 반도체 수요의 안정성은 높아진 것으로 판단한다"고 분석했다.

jinny0618@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2&no=42453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