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트릭스터·팡야, 모바일로 재탄생…'엔트리브'표 야심작 공개
기사작성: 2020-07-02 13:16:07

지금은 서비스를 중단한 온라인 골프게임 '팡야'와 MMORPG '트릭스터'가 모바일게임으로 환골탈태한다.


이성구 엔트리브소프트 총괄 프로듀서가 2일 신작 발표회에서 게임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엔트리브소프트

2일 엔씨소프트 자회사 엔트리브소프트는 서울 역삼동에 위치한 '더 라움'에서 신작 발표회 '트리니티 웨이브'를 열고 자체 지식재산권(IP)로 개발중인 모바일게임 3종을 공개했다.


트릭스터M. /사진=엔트리브소프트

이날 엔트리브소프트가 공개한 신작은 '트릭스터M', '팡야M', '프로야구 H3'다.
이성구 엔트리브소프트 총괄 프로듀서와 프로젝트 개발 및 사업 책임자가 각각 신작 3종의 상세 정보를 발표했다.


'트릭스터M'은 엔트리브가 2003~2014년 서비스했던 '트릭스터' IP를 활용한 모바일 MMORPG다.
원작에서 사랑받았던 '드릴 액션'과 2D 도트 그래픽을 계승했다.
캐릭터간 충돌처리 기술과 끊김 없이 이어지는 '심리스 (지역간 경계가 없는 맵 형태) 월드'를 구현해 전략적인 플레이가 가능하다.
트릭스터M을 통해 원작에서 마무리 하지 못한 결말도 완전하게 만날 수 있다.


팡야M. /사진=엔트리브소프트

'팡야M'은 '팡야' IP를 활용한 모바일 판타지 골프 게임이다.
팡야는 글로벌 40여개 국가에서 서비스했던 엔트리브 대표작이다.
원작 그래픽을 업그레이드하고 모바일 기기에 최적화된 조작감을 선보일 예정이다.
200여종의 필드와 새롭게 선보이는 '팡게아(Pangea)' 스킬로 판타지 요소를 즐길 수 있다.


프로야구 H3. /사진=엔트리브소프트

차세대 야구 매니지먼트 게임인 '프로야구 H3'는 감독과 구단주 역할을 맡아 야구단을 운영한다.
잠재력을 보유한 선수를 발굴하는 '스카우터', '콜업' 시스템, 선수 가치를 평가 받는 '이적시장' 등을 선보인다.
엔씨의 안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해 생동감 있는 경기 리포트, 하이라이트, 뉴스 등 다양한 컨텐츠를 제공한다.


한편 엔씨는 엔트리브의 신작 모바일 게임 3종을 순차 출시할 계획이다.


[ 블로터 | 채성오 cso86@bloter.net ]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2&no=52336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