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이노비즈 열전] 김종현 대표 "부품·장비 100년 기업 만들겠다"
기사작성: 2020-10-29 13:56:51

김종현 쎄크 대표[사진=이노비즈협회]

"첨단 기술로 무장한 100년 생존 부품·장비 기업이 되겠습니다.
"
김종현 쎄크 대표는 29일 아주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선형가속기를 활용한 암치료기와 마이크로파를 이용한 불법 비행체 방어시스템 등 신규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장할 방침"이라며 이처럼 밝혔다.
 
1991년 설립된 산업용 검사장비 업체 쎄크는 엑스레이(X-ray)를 활용한 검사장비와 물질 표면 정보를 관찰하는 측정 장비 주사전자현미경 등 전자빔 기술 기반 제품을 생산하는 기술혁신형 강소기업(이노비즈)이다.
지난해 기준 매출액은 348억원, 직원 수는 178명에 이른다.
전체 직원 중 74명이 연구원일 정도로 연구개발(R&D)을 중요시하는 기업이다.
 
김종현 대표는 "쎄크가 개발 중인 장비는 매출이익률은 평균 43% 수준에 이를 정도로 우수한 기술을 기반으로 한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꼽힌다"며 "이는 매출 대비 연구개발(R&D) 투자 비율 14%, 연구개발 인력 40% 이상 등 적극적인 투자를 통한 기술 경쟁력 확보라는 선순환으로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소부장 강소기업 100’으로 선정되면서 그 결실을 본 바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연 매출액의 65% 정도를 차지하는 X-ray 검사장비는 방사선을 활용해 고해상도 이미지와 빠른 고속 촬영 등을 통해 반도체 칩, 전기·전자 부품 등에 발생하는 미세한 불량을 공정 단계에서 잡아내는 기기"라며 "검사장비를 구성하는 X-ray 발생장치(Tube)를 2006년 국내 최초 개발했다.
현재까지도 국내에서 유일하게 생산하고 있을 정도로 높은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산업용 엑스레이 검사가 중요한 이유에 대해선 "자동차 급발진사고나 노트북·휴대폰 폭발 사고가 나면 산업용 엑스레이로 내부에 숨어 있는 불량 원인을 찾기도 하지만, 이보다 중요한 건 불량 예방을 위한 사전검사"라며 "삼성전자 갤럭시7이 폭발사고로 단종된 적이 있었다.
이후 휴대폰 폭발사고는 한번도 없었다.
이는 제조 공정과 패키징 완성 후에도 2차원·3차원 엑스레이 전수 검사를 여러 차례 진행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쎄크가 세계에서 유일하게 개발한 하이브리드 오픈 발생장치(Hybrid open Tube)는 초고속·고정밀·고배율·장수명을 구현할 수 있고, 나노 포커스 오픈 발생장치(Nano Focus Open tube)는 수 마이크로미터(μm)의 초미세 결함 검출로 세계 최고의 초고분해능력을 자랑한다.
주사전자현미경도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일반 주사전자현미경과 동일한 성능을 구현하면서도 소형화한 탁상형을 지난 2006년 국내 최초, 세계 두번째로 개발·상용화에 성공한 바 있다.
 
이외에도 쎄크는 컨테이너 보안검색, 국방분야, NDT, 항공엔진 등 대형 제품 검사에 사용되는 선형가속기, 컨테이너 보안검색기 등을 생산하고 있다.
 
김종현 대표는 "오늘날 쎄크를 있게 한 비결은 ‘최고, 정도, 신의’를 통해 핵심 기술 개발에 정진해 왔기 때문"이라며 "설립 30주년을 맞는 내년에는 그간 축적한 우수 기술을 바탕으로 전기차용 배터리와 자율주행자 전장 부품 등 미래자동차 안정성 확보와 암치료기, 불법비행체 방어시스템 구축 등 신사업에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이어 "올해 매출은 코로나19로 수출이 줄어 300억원 수준으로 줄어들 것이지만, 끊임없는 연구개발 투자로 내년엔 가파른 성장이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김선국 기자 usese@ajunews.com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