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위생용품 생산 늘린 '자상한 기업'의 힘
기사작성: 2020-04-06 12:00:00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공존과 상생의 가치실현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자발적 상생협력 프로젝트인 '자상한 기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마스크 생산국면에서 빛을 발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중기부가 중소기업중앙회와 상생협약을 체결한 자상한 기업 삼성전자는 코로나19로 마스크 품귀현상이 발생하자 화진산업 등 스마트공장 추진 중소기업에 자체 멘토들을 파견, 마스크 등 생산 향상을 지원했다.


중소기업에 파견된 멘토들은 평균 25년 경력 생산설비 전문가로 구성됐다.
생산공정 개선, 효율화 및 기술지도 등으로 마스크 제조업체들이 추가 투자 없이도 생산량을 단기에 최대한 끌어올릴 수 있도록 지원했다.


중기부에 따르면 스마트공장 지원을 받은 마스크 제조업체인 E&W, 레스텍, 에버그린, 화진산업의 생산성은 대폭 향상돼 4개사 합계 일일 생산량이 기존 92만개에서 139만개로 51% 증가했다.


삼성전자 전문가들이 신규설비의 세팅, 기존설비의 순간 정지 해소 등 기술적 지원뿐만 아니라 작업대 등과 같은 현장에서 필요한 도구도 직접 제작했다.
또 필터공급처를 연결해 삼성전자 금형센터의 금형제작 지원을 받는 등 실질적인 생산성 향상에 큰 도움이 됐다.


마스크 제조업체뿐만 아니라 손소독제, 의료용 보안경, 진단키트 제조업체들의 지원 신청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31일 기준으로 마스크 14개사, 손소독제 8개사, 의료용 보안경 3개사, 진단키트 2개사, 기타 의료기기 제조 3개사 등 총 30개 업체가 지원 신청을 했다.


중기부와 중기중앙회는 이들 업체에 대해서도 패스트트랙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또 삼성전자는 멘토들을 신속하게 파견해 생산성 향상을 위한 기술지도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자상한 기업은 기업이 보유한 인프라, 상생 프로그램, 노하우 등을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 등 협력사ㆍ미거래기업까지 공유하는 자발적 상생협력 기업이다.


중기부가 선정한 자상한 기업은 네이버, 포스코, 신한금융그룹, KB국민은행, 우리은행, 소프트뱅크벤처스, 삼성전자, KEB하나은행, 한국철도시설공단, 현대·기아자동차, 한국항공우주산업 등이다.


조주현 중기부 중소기업스마트제조혁신기획단 단장은 "중기부와 자상한 기업 삼성전자가 손잡고 추진 중인 스마트공장 지원을 받은 코로나19 관련 제품 제조업체들이 생산량을 대폭 늘리면 마스크뿐만 아니라 손소독제, 진단키트 등의 수급도 안정세를 찾아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2&no=42361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