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봄날씨에 이동 늘었다…'신천지' 2월말보다 20% 늘어(상보)
기사작성: 2020-04-06 12:11:41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에도 지난 주말 국민 이동량이 증가했다.
특히 신천지대구교회 집단감염이 발생했던 2월 말보다 20%가량 늘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계속된 사회적 거리 두기로 피로감을 느끼는 국민이 늘면서 강력한 사회적 거리 두기를 호소했던 지난 2주간 오히려 국민 참여가 약화된 모습을 보였다"고 밝혔다.


김 총괄조정관은 "지난 4일 자료를 분석했더니 이동량이 4%포인트, 인원수로 보면 20만명이 증가했다"며 "2월 말보다 20% 정도 증가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가 좀 더 적극적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했다면 지금보다 훨씬 더 좋은 결과가 나타날 수 있었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남는다"고 덧붙였다.


특히 서울 시내 상업지구와 유원지의 유동인구가 크게 늘었다.
김 총괄조정관은 "전날 오후 2시 기준 명동, 강남역, 홍대 등 젊은 층이 많이 찾는 서울 상업지구에 유동인구가 오전 11시에 비해 크게 늘었다"며 "오후 4시 기준으로는 여의도, 한강변, 남산 인근 등 꽃놀이 지역 방문객이 오후 2시에 비해 급증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사회적 거리 두기가 감염 확산 차단에 효과가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 차관은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 시행 이후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 비율이 19.8%에서 6.1%로 감소했다"며 "하지만 이러한 효과에도 따뜻한 봄 날씨를 맞아 개인 또는 가족 단위 나들이 등 이동량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2&no=42364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