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편의점주협회, 최저임금 삭감 주장…“업종별 차등적용해야”
기사작성: 2020-07-02 10:30:00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 내년도 최저임금 협상 테이블에 앉은 노동계와 경영계의 샅바싸움이 치열한 가운데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삭감을 주장하는 영세 자영업자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일 한국편의점주협의회는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내년도 최저임금 삭감과 업종별 차등적용을 요구했다.


협의회는 성명서에서 "편의점주를 비롯한 영세 자영업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침체가 장기화되거나 최저임금이 인상되면 그나마 유지하고 있던 일자리를 줄이거나, 폐업을 택할 수밖에 없다"며 "시장의 구조적 문제에 더해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으로 인해 영세 자영업자의 최저임금 미만율은 30~40%에 달한다.
이제 법을 지키려 해도 지킬 수가 없는 불복종 상태에 접어들었다"고 말했다.


협의회는 그러면서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경제위기를 반영하고, 자영업자와 근로자가 공존할 방안으로 ▲최저임금 2.87% 삭감(전년도 인상분) ▲주휴 수당 폐지 ▲최저임금의 업종별ㆍ규모별 차등화를 촉구했다.


협의회에 따르면 2018년 말 기준 편의점 5개 브랜드 가맹점의 연평균 매출은 5억7844만원이다.
이 매출을 점주가 주당 50시간을 근무한다고 가정하면 월 수익은 최저임금을 밑도는 100만원 수준으로 협의회는 보고 있다.


최종열 CU가맹점주협의회장은 “현재 편의점의 20%는 인건비와 임대료조차 지불할 수 없는 적자 점포”라며 “그간 점주들은 자신은 못 벌어도 최저임금을 주기 위해 주당 70~80시간 일하거나, 가족까지 동원했지만 이제 더 이상 노동 시간을 늘일 수가 없는 한계에 와있다.
최저임금을 줄 수 있는 지불 능력이 없다”고 말했다.


문혜원 기자 hmoon3@asiae.co.kr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2&no=52271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