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삼성전자, 초프리미엄 기능에 디자인까지 잡았다. ..'뉴 셰프컬렉션' 냉장고 출시
기사작성: 2020-07-02 11:00:00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삼성전자는 외관에서 내부까지 완전히 새로워진 초프리미엄 냉장고 '뉴 셰프컬렉션'을 2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뉴 셰프컬렉션은 삼성전자가 다양한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해 맞춤형 가전을 제공하는 ‘프로젝트 프리즘’의 세 번째 제품이다.
이 제품은 도어 패널(5종)과 엣지 프레임(2종), 비스포크 수납존(5종), 정수기 등 편의 기능 구성(3종)에 따라 총 150개에 달하는 조합을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게 했다.


이재승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부사장)은 “프로젝트 프리즘의 첫 번째 결과물인 ‘비스포크’ 냉장고가 디자인과 확장성에 있어 혁신을 보여 줬다면 두 번째 제품인 ‘그랑데 AI’ 건조기·세탁기는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경험의 혁신이었다”며 “이번 새롭게 선보이는 뉴 셰프컬렉션 냉장고는 보다 진화한 개인 맞춤형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비스포크 개념을 외부에서 내부까지 확장한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글로벌 가전업체 최초 '데카스텔리' 협업…명품 디자인 완성= 뉴 셰프컬렉션은 밀레니얼 감각의 명품 디자인을 완성하기 위해 유럽 소재 전문 업체와의 협업을 진행했다.
5가지 도어 패널을 소비자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선보인다.


최고급 패널인 ‘마레 블루’는 이탈리아 금속 가공 전문업체인 '데카스텔리'와 협업했다.
4대째 가업을 이어온 데카스텔리는 명품 자동차 브랜드 ‘마세라티’, 주방 가구 브랜드 ‘보피’ 등 최고의 업체들과 협업을 진행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글로벌 가전 업체와의 협업은 삼성전자가 처음이다.


마레 블루 색상은 이탈리아 베니스 바다를 모티브로 역동성과 평온함을 표현했다.
수작업으로 만들어져 모든 제품 패널이 다른 것이 특징이다.
세라 블랙 색상은 스페인 발렌시아산 100% 천연 세라믹으로 제작했다.
이 패널은 기존 가전 제품에 적용하던 평면적이고 단조로운 블랙이 아닌 고온에서 정제한 세라믹이 주는 입체적인 질감과 무게감을 준다.
이 밖에 금속 특유의 차가움을 덜어내고 따뜻한 감성을 더한 ‘혼드 네이비’, ‘혼드 베이지’, ‘혼드 라이트 실버’ 패널도 선보인다.


뉴 셰프컬렉션은 도어 패널의 차별화 뿐만 아니라 도어 모서리에 ‘엣지 프레임’을 적용해 견고함을 더했다.
엣지 프레임은 황금빛 코퍼와 다크 크롬 중 소비자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뉴 셰프컬렉션은 냉장고 내부에도 새로운 소재를 적용해 디자인 차별화를 구현했다.
냉장고 개방 시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실내 후면부에 검정색 유리 소재인 ‘블랙글래스 미러 월’과 냉장고 내부 3면이 하나로 이어져 내부를 고르게 비춰주는 ‘터널 라이팅’ 조명을 적용했다.
이는 고급스러움과 내부가 넓어 보이는 시각적 효과를 준다.


◆ 내부까지 자유자재 선택 가능한 ‘비스포크 수납존’= 뉴 셰프컬렉션은 도어 패널 뿐만 아니라 내부 수납구조까지 보관 식품과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맞춤형으로 선택할 수 있다.
새로 도입된 ‘비스포크 수납존’은 195만건의 소비자 식품 구매 패턴을 빅데이터로 분석해 5가지 전문 식품보관 공간을 제안했다.


냉장실 하단에 위치한 비스포크 수납존은 ▲육류·생선을 전문적으로 보관해 주는 ‘미트 앤 피쉬’ ▲와인과 캔음료 보관 액세서리 적용한 ‘와인 앤 치즈’▲과일 및 채소 보관에 유용한 ‘베지 앤 프룻’ ▲간편식(HMR)에 최적화된 ‘패밀리 앤 쿡’ ▲건강 보조 식품이나 원물 식자재 보관에 용이한 ‘헬스 앤 웰빙’ 등으로 구성했다.


비스포크 수납존 하단에는 ‘셰프 멀티 팬트리’가 공통으로 적용되어 있어 마이너스 1도에서 상온 13도까지 왼쪽과 오른쪽 칸을 용도에 따라 개별적으로 조절할 수 있다.
냉장고 우측 하단의 ‘맞춤보관실’은 냉동실로도 사용할 수 있고 식재료에 따라 냉장, 김치, 살얼음실 등으로 온도를 조절해 용도를 변경할 수 있다.


◆‘오토필 정수기’ 등 소비자 맞춤 편의 기능 대폭 확대= 뉴 셰프컬렉션은 초프리미엄 냉장고 콘셉트에 맞춰 소비자의 사용성을 대폭 확대했다.


정수기 사용 소비자를 고려해 냉장실에 ‘오토필 정수기’를 탑재했다.
1.4ℓ(리터)의 물통에 센서로 물의 양을 측정해 마신 만큼 자동으로 다시 채워주는 것이 특징이다.
냉동실에는 ‘오토 듀얼 아이스메이커’를 탑재해 칵테일 및 다양한 음료에 두루 활용할 수 있는 기본 얼음을 제공한다.


동작 감지 센서를 통해 사람이 냉장고 앞으로 다가오면 은은한 블루 컬러의 빛으로 반겨주는 ‘웰컴 라이팅’도 추가했다.
뉴 셰프컬렉션은 내부 사양에 따라 900~930ℓ 용량으로 전 모델을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으로 출시했다.
제품 출고가는 사양에 따라 779만~1249만원이고, 비스포크 수납존을 변경 시 액세서리 옵션은 10만~30만원에 별도 구매 가능하다.


이 사업부장은 “뉴 셰프컬렉션은 라이프스타일 맞춤형 냉장고의 완성이자 나만의 럭셔리 냉장고를 원하는 소비자들을 위한 제품”이라며 “‘가전을 나답게’라는 슬로건 아래 소비자 중심의 가전 제품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2&no=52288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