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상이 "이초희 좋아한다"...알렉스, 이상엽에 "이민정 호감"(종합)
기사작성: 2020-05-23 21:50:05

[아시아경제 강혜수 기자] 23일 오후 방송된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는 이상이가 이초희에 대한 마음을 자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송다희(이초희)는 윤재석(이상이)의 맞선녀를 만나 놀랄만큼 완벽하게 가짜 애인 역할을 해낸다.
다희가 손까지 잡으며 연기를 잘해주자, 윤재석은 가고 싶은데 가서 풀코스로 대접하겠다고 말한다.


다희가 남산 타워에서 서울이 너무 이쁘다며 좋아하자, 윤재석은 "결혼할 상대도 있었으면서 남산 타워를 못와봤냐"며 안타까워하고, 실컷 보라고 말해준다.
다희가 남산 타워의 자물쇠를 보고 "나는 언제 남자랑 와서 이런거 달아보나"라고 서운해하자, 윤재석은 나도 남자라며 "합시다 까짓거"라고 말한다.


그렇게 다희와 재석은 자물쇠도 걸고 야경 배경으로 사진도 찍고 보통 연인들처럼 시간을 보낸다.
다희를 찍은 사진을 폰으로 확인하던 재석은 속으로 "이쁘네"라고 말하고는 당황한다.


자신의 옷을 입고 나갔다 들어오는 다희에게 송나희(이민정)는 "그 옷 입고 어디서 뭘했냐"며 다그친다.
그리고 저번에도 이런 적 있지 않냐며 "너 딱 걸렸어"라고 말한다.
두 사람의 모습을 본 송가희(오윤아)는 "미안하다 다희야"라며 화장실에 숨는다.


엄마와 화해한 송나희는 이정록(알렉스)에게 "집에서 나오지 않아도 될 것 같다"고 말한다.
이정록은 "잘했네. 근데 왜 이렇게 아쉽지"라고 속내를 드러낸다.


윤규진(이상엽)은 병원 회의때 이정록의 의견에 반대 의사를 강하게 내비친다.
회의가 끝나고 송나희는 이정록에게 윤규진의 의견에 대해 변명을 한다.
그러자 이정록이 이를 눈치채고 웃자, 송나희는 당황한다.



한편 윤재석은 규진에게 아까 회의때 병원장한테 너무 감정적으로 대응했다고 지적한다.
그리고 윤규진은 퇴근 길에 만난 이정록과 술을 마시다가, "나 송나희 좋다.
호감 있어"라는 고백을 듣는다.
이정록이 "잘 해보고 싶은데 아직은 나희가 시간이 필요한 것 같다.
조금씩 천천히 다가가 볼거다"라고 하자, 윤규진은 당황한다.
계속해서 이정록은 "너도 눈치챈 것 같아서. 너한테 허락 구하려는 거 아니다"라고 덧붙인다.


유보영(손성윤)은 시후(송민재)가 위독해지자 규진에게 전화를 건다.
보영의 전화를 받고 응급실로 달려간 규진은 나희와 마주친다.
규진의 모습을 본 보영은 규진에게 달려가 안기며 울고, 그 모습을 나희와 이정록이 보게 된다.


한기영(강유석)과 술을 마시던 윤재석은, 다희를 소개시켜달라고 말하는 기영에게 "남자친구 있다"고 말해버린다.
그리고 자신이 다희에게 마음이 있음을 깨닫는다.


KBS2 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매주 토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강혜수 객원기자 weltebosh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broadcast&no=110832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