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김하늘, 막 찍어도 여신 미모…네티즌 "43세 엄마라니"
기사작성: 2020-10-27 00:00:00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배우 김하늘이 여전한 동안 미모를 선보였다.


김하늘은 26일 인스타그램에 "#18어게인"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사진 두 장을 올렸다.


사진에서 김하늘은 검은색 티셔츠를 입고 환하게 웃고 있다.
43세라고는 믿기지 않는 동안 외모를 자랑해 시선을 잡아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얼굴에서 빛이 난다.
나만 나이를 먹는건가", "계속 동안인 느낌", "언제나 변함없이 여신 미모"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KBS2 드라마 '18어게인'에 출연 중이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