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이소라, '히든싱어6' 우승…최종라운드 압도적 반전
기사작성: 2020-10-31 07:42:01


[스포츠서울 도영인기자] 이소라가 ‘히든싱어6’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이소라는 지난 30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6’에는 시즌 마지막 원조 가수로 출연해 오랫동안 기다려 온 모창 능력자들과 노래 대결을 펼쳤다.
이 날 모창능력자 중에는 어반자카파 리더 권순일도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소라는 이 날 8년에 걸친 제작진의 설득 끝에 ‘히든싱어6’ 대미를 장식하게 됐다.
그는 “공연할 때마다 제작진이 축하 화환을 보내줬는데 ‘꼭 나와달라’는 말이 쓰여있어서 너무 부담스러웠다”며 “그래서 한 번은 나와야 (‘히든싱어’)가 채워질 거 같았다”고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1라운드 미션곡은 에픽하이의 타블로가 작사와 작곡을 하고, 방탄소년단 슈가가 랩에 참여한 ‘신청곡’이었다.
연예인 판정단은 ‘이소라 마니아’를 자처했지만 1라운드부터 큰 혼란이 찾아왔다.
이소라도 “다들 노래를 나보다 나처럼 해서 놀랐다.
노래하면서도 ‘이러면 안 되는데’ 하니까 더 못하겠더라”며 놀라움을 드러냈다.
1라운드에서 1번 모창 능력자가 압도적인 표 차이로 뽑혔고, 이소라는 4등을 차지하며 간신히 탈락 위기에서 벗어났다.
2라운드 미션곡은 이소라의 4집 앨범 타이틀곡 ‘제발’이었다.
이소라는 ‘제발’을 부르기 전 “불안하다.
약간 안 비슷한 사람을 찾는 게 나을 거 같다”고 했고, 결국 이소라는 2라운드에서 3등을 차지하며 가까스로 통과했다.
이어 3라운드 미션곡은 국민 프러포즈송 ‘청혼’이었다.
한편 이날 판정단을 가장 놀라게 하고 혼란스럽게 한 남자 모창 능력자의 정체는 어반자카파의 리더 권순일이었다.
당황한 이소라는 “못 알아봐서 미안하다”며 거듭 사과했다.
이소라의 유명한 ‘찐팬’이라는 권순일은 이날 소중하게 간직해온 이소라의 1집부터 8집까지 앨범과 한정판 앨범 등을 전부 공개하며 남다른 팬심을 드러내 이소라에게 큰 감동을 안겼다.
이소라는 “뿌듯하다.
노래를 너무 그냥 쉽게 부른 적이 많지 않았나 싶다.
그런 것들이 갑자기 걱정이 되면서 나도 좀 자신감을 많이 가져야겠다.
이 정도로 좋아해 주는 사람이 있다는 걸, 나만큼 날 아껴주는 사람이 있다는 걸 기억하겠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이소라를 위한 모창 능력자들의 합동 무대가 공개됐고, 이소라는 눈물을 글썽였다.
그는 “‘히든싱어’ 나올 때 이런 느낌을 받을 거라고는 생각 안 했다.
근데 다르다.
그동안 이런 식의 환대를 못 받았던 거 같다.
잘해준다고 그래도 일상적인 표현들이나 너무 과한 표현이라고 느껴졌다.
진실되지 않게 보이거나 느껴지는 것들이 많아서 같이 출연한 사람들에게 제대로 마음 표현을 못 한 거 같기도 하다.
근데 오늘 그런 마음이 좀 씻겨졌던 거 같다.
감사하다”며 눈물을 보였다.
3라운드를 턱걸이로 통과한 이소라는 4라운드에서 ‘바람이 분다’를 불렀다.
판정단들은 마지막까지 혼란스러워했고, 이소라도 긴장을 감추지 못했다.
앞선 라운드까지 유력한 우승 후보였던 권순일이 3위를 차지하면서 “체면을 유지했다”며 안심하던 이소라는 이날 마지막 라운드에서 압도적인 표 차이로 우승을 거뒀다.
이소라는 “굉장히 놀랐다.
‘그럴 줄 알았어’ 이런 게 아니라 생각도 안 했다”며 “놀랍고 미안하고 고맙다”며 모창 능력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dokun@sportsseoul.com
사진 | JTBC ‘히든싱어6’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