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화 머슬퀸 자태 공개, '월드 유니버스 모델의 클래스'

이연화, '머슬퀸이자 CEO, 그리고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16일 방송된 tvN '문제적 남자'에 출연한 이연화에 대한 누리꾼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이연화 인스타그램 캡처
이연화, '머슬퀸이자 CEO, 그리고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16일 방송된 tvN '문제적 남자'에 출연한 이연화에 대한 누리꾼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이연화 인스타그램 캡처

이연화, tvN '문제적 남자' 출연 후 관심 집중 'CEO, 모델, 프로젝트 디렉터까지 다양한 직업 가졌다'

[더팩트 | 강일홍 기자] 이현화가 월드 유니버스 모델의 몸매를 뽐냈다.

16일 이연화는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한 장 올렸다. 사진 속 이연화는 조각으로 빚은 듯 선명한 복근과 근육을 자랑하고 있다. 그는 사진과 함께 해시태그를 남겼다. 해시태그에서 '#2017, #세계대회'을 남겨 해당 사진이 세계대회 당시 찍은 것임을 암시했다.

이현화는 "2017 모델 월드 유니버스 파이널리스트"라며 "머슬퀸이자 이제는 모델유니버스"라는 글을 남겼다.

이연화는 16일 방송된 tvN '문제적 남자'에서 '지덕체'를 겸비한 재원으로 눈길을 끌었다. 그는 2017 머슬 마니아 아시아 대표 그랑프리에서 수상할 만큼 운동에 푹 빠져 있다. 또한 디자인 스튜디오를 운영하는 CEO로도 활동하고 있다.

특히 이연화는 K대 재학 내내 4년 연속 장학금을 놓치지 않을 만큼 뛰어난 성적을 자랑했다. 이후 국내 유명 대기업 프로젝트 디렉터로 일하기도 했다. 또한 칸 광고제에서 수상했을 정도로 인정받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이기도 하다.

이연화는 '지덕체'를 겸비하기 위해 "이틀에 한 번씩 잠을 잤다"며 "체력이 좋았을 때는 일을 1년에 3,4개 했는데 요즘은 조금 줄였다"고 말했다. 그는 "어린 나이에 여러 대기업 프로젝트를 맡았고 일을 완벽하게 하기 위해 남들보다 배로 열심히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연화는 어느날 청각 장애를 얻게 됐다. 그는 "어느 날 갑자기 돌발성 난청이라는 진단을 받았다"며 "그 후 건강을 찾기 위해 운동을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eel@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broadcast&no=74404 ]

추천0

다른 의견 0

  -목록보기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