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설리 "연기자가 평생 직업일 수 있겠다 생각" 속내 고백
"연예인과 어울리지 않는다고 믿었던 적 있다."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연기자에 대해 "평생 직업일 수 있겠다고 생각하는 요즘"이라고 고백했다. /그라치아 제공

[더팩트|권혁기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연기자란 직업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털어놨다.

최근 패션 매거진 '그라치아' 8월호의 커버를 장식한 설리는 시종일관 재미있고 유쾌한 인터뷰를 이어가다가 연기에 관한 질문이 나오자 한 단어, 한 단어를 신중히 고르며 진중한 표정으로 이야기를 풀어놨다.

연기자를 평생 직업으로 생각하냐는 질문에 설리는 "연기자가 평생 직업일 수도 있겠다, 싶은 생각이 드는 요즘"이라며 "'이 곳'이 저랑 되게 잘 어울린다는 생각을 했다. 이 곳과 안 어울린다고 믿던 때도 있었다. 저와 '다른' 사람들을 보면서 '난 아니야, 오히려 저런 사람들이 연예인 해야지'라고 생각했었다. 근데 요즘엔 '어 아니네? 내 자리도 있네'라는 생각이 들었다. 자신감도 좀 붙었고, 일에 대한 성취감과 책임감도 생겼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영화 '리얼' 개봉 이후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발랄한 매력으로 촬영장 분위기를 주도하며 특유의 '과즙미'와 '고혹미'를 뽐낸 설리는 예쁜 립 연출 노하우를 묻는 질문에는 "립스틱 컬러가 입술에 착색되라고 외출 몇 시간 전부터 미리 바른다. '나의 오늘의 색은 이거야!'라는 생각을 하면서 입술 컬러부터 정하고 꾸미기를 시작한다. 얼굴이 먼저 업(?)돼야 옷도 입고 싶어지더라"라고 답했다.

설리는 다크한 립을 소화한 후
설리는 다크한 립을 소화한 후 "저도 어느덧 진한 색이 어울리는 얼굴이 됐나 보다"라고 말했다. /그라치아 제공

끝으로 설리는 "'내가 언제부터 이런 다크한 립이 잘 어울렸더라?'라는 생각을 했다. 저도 어느덧 진한 색이 어울리는 얼굴이 됐나 보다"라고 촬영 소감을 밝혔다.

설리의 자유분방한 매력을 담은 커버, 사랑스러운 메이크업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가 담긴 '그라치아' 8월호는 오는 20일 발행된다.



khk0204@tf.co.kr

[연예팀 | ssent@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broadcast&no=74406 ]

추천0

다른 의견 0

  -목록보기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