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박유천 측 "17일 오전 10시, 경찰청 자진 출석…의혹 해소하겠다"
가수 박유천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에게 마약을 권유한 연예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가수 박유천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에게 마약을 권유한 연예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결코 저는 마약을 하지 않았다"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새롬 기자

경찰, 16일 오전 박유천 자택 압수수색 진행

[더팩트|성지연 기자]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17일 경찰에 자진출석해 마약투약과 관련, 남양유업 외손녀 황하나와 연루된 사건에 대해 조사를 받는다.

박유천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인 권창범 변호사는 16일 오후 <더팩트>에 이같이 밝히며 "박유천이 오는 17일 오전 10시에 경기지방경찰청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권 변호사에 따르면 박유천은 앞서 지난 10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마약을 한 사실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모든 의혹을 명확하게 해소하기 위해 경찰과 조사일정을 조율하고 직접 출석해 조사를 받기로 결정했다.

경찰은 박유천의 조사에 앞서 이날 오전 9시, 수사관 11명을 투입해 경기도 하남에 위치한 박유천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특히 박유천의 마약 반응 검사에 필요한 모발 채취 등을 위해 자택 외에도 차량, 휴대전화 등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박유천은 마약 투약혐의로 체포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하나의 서울 집에서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amysung@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broadcast&no=85923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다른의견   익명요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