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김준수, 제주 호텔 또 말썽…이번엔 사기 피해까지
김준수가 호텔 매각 과정에서 사기를 당해 고소장을 접수했다. 현재 경찰 조사 중이다. /더팩트DB
김준수가 호텔 매각 과정에서 사기를 당해 고소장을 접수했다. 현재 경찰 조사 중이다. /더팩트DB

김준수, 300억 원 사기 피해로 고소

[더팩트|문수연 기자] 그룹 JYJ 김준수가 제주 호텔을 매각한 지 2년 8개월이 지났지만 또다시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김준수는 지난 2017년 호텔을 매각하며 '먹튀 논란'과 직원 임금 체불 논란에 휘말려 해명했지만 이번에는 사기를 당해 고소장을 접수하면서 또다시 곤혹스러운 상황에 처했다.

뉴시스는 지난 18일 서울 중부경찰서가 최근 김준수 부자가 정 모 씨에 대해 특별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등 혐의가 있다고 주장하며 낸 고소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2011년 제주 서귀포 강정동에 토지를 매입한 뒤 호텔을 지어 운영한 후 2017년 1월 26일 한 부동산 업체 측에 호텔 소유권을 넘긴 김준수 부자는 "이 과정에서 속임수가 있었다"며 매매 과정에서 대금 240억 원과 인근 부지 근저당권 관련 60억 원 등 약 300억 원의 사기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 김준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더팩트>에 "매매, 고소 모두 김준수의 아버지가 진행한 일이기 때문에 입장을 밝힐 계획이 없다"고 전했다.

김준수는 과거 호텔 매각 과정에서 '먹튀 논란'과 직원 임금 체불 논란에 휩싸였으나 해명했다. /김세정 기자
김준수는 과거 호텔 매각 과정에서 '먹튀 논란'과 직원 임금 체불 논란에 휩싸였으나 해명했다. /김세정 기자

앞서 김준수는 호텔을 매각하던 2017년 '먹튀 논란'에 휩싸여 곤욕을 치른 바 있다. 당시 김준수 소유의 호텔이 있는 지역을 제주도가 투자진흥지구로 지정해 각종 세금 혜택을 줬으나 그가 프리미엄을 붙여 호텔을 매각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논란이 일자 씨제스는 "거대 규모의 이자와 직원 임금 지불 등으로 토스카나호텔의 정상적인 운영이 어려워 전문경영자에게 매각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김준수가 위기 상황에도 개인 소득과 투자로 충당했다"며 "하지만 입대로 지속적인 소득이 발생하지 않으면 운영이 어려울 것으로 판단했다"고 주장했다.

김준수는 호텔 직원들 임금 체불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씨제스는 "임금 체불은 없었다"며 "매각 대금으로 직원들에 대한 급여를 모두 정상적으로 지급했으며 퇴직 급여를 산정해 전액 지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수년간 호텔 관련 문제로 논란의 중심의 선 김준수가 경찰 조사를 통해 모든 일을 해결하고 마무리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munsuye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broadcast&no=89801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다른의견   익명요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