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니하니' 폭행·성희롱 논란..."걱정마세요"→"방송 중단"
EBS '보니하니'가 연이은 논란 끝에 방송을 잠정 중단한다. /EBS 홈페이지 캡처
EBS '보니하니'가 연이은 논란 끝에 방송을 잠정 중단한다. /EBS 홈페이지 캡처

김명중 EBS 사장 "제작진 전면 교체"

[더팩트 | 문병곤 기자] '보니하니'가 박정근, 최영수의 폭행, 성희롱 논란이 불거진 지 이틀 만에 잠정 방송 중단됐다. EBS의 발 빠른 대처가 돋보였다.

지난 12일 EBS는 "청소년 출연자를 보호하기 위해 '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를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제작진의 두 차례 사과, EBS의 공식 사과 및 출연자 퇴출을 거쳐 결국 책임자 해임과 방송 중단에까지 이르렀다. 논란 이틀 만의 일이다.

10일 EBS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는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서 진행자 채연은 카메라 밖으로 나가려는 당당맨 최영수를 붙잡았다. 이에 최영수는 채연의 팔을 뿌리치며 그를 때리는 자세를 취했다.

연이어 먹니로 출연하는 박동근의 욕설 논란도 불거졌다. 라이브 방송에서 박동근은 물건을 정리하고 있는 채연에게 다가가 "리스테린으로 소독한 X, 독한 X"이라고 말했다. 채연은 당황하며 "뭐라고요?"라고 물었고 박동근은 다시 세 차례 같은 단어를 반복했다.

여기에 리스테린으로 소독한다는 말이 성매매 업소 등에서 사용하는 은어라는 누리꾼들의 주장이 더해졌고, 욕설 논란은 점차 성희롱 논란으로 번져갔다.

11일 EBS '보니하니' 제작진은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EBS 홈페이지 캡처
11일 EBS '보니하니' 제작진은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EBS 홈페이지 캡처

논란이 커질 조짐이 보이자 '보니하니' 제작진은 공식 SNS에 짧은 해명 글을 올렸다. 제작진은 "관련 논란은 전혀 사실이 아니니까 걱정하지 마세요. 더 이상의 추측과 오해는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고 당부했다.

이후 제작진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장문의 사과문을 게시하며 재차 사과했다. 제작진은 "매일 생방송을 진행하며 출연자들끼리 허물없이 지내다 보니 심한 장난으로 이어졌다. 이 과정에서 위협적으로 느껴지는 부분이 있었고 이는 분명한 잘못"이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논란이 잦아들지 않자 결국 EBS가 직접 진화에 나섰다. EBS는 11일 "문제의 출연자 2명을 즉각 출연 정지시키고 관련 콘텐츠에 대한 유튜브 영상을 삭제 조치했다. 책임을 철저히 묻고, 징계 등 후속 조치를 엄격히 진행할 계획이다. 향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더욱 엄격하고 주의 깊게 프로그램을 제작하겠다"고 사과했다.

그리고 다음 날 EBS는 결국 '보니하니'의 방송 잠정 중단을 결정했다. 이날 오전 김명중 EBS 사장은 전 간부들을 대상으로 한 긴급회의를 소집하고 이번 사태의 원인 분석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특히 그는 출연자 보호 대책 마련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김명중 사장은 '보니하니'의 제작 책임자인 유아어린이특임국장과 유아어린이부장의 보직을 해임하고 제작진을 전면 교체했다. 관계자의 징계위원회 회부와 제작 시스템 전반에 걸친 대책 마련도 이뤄질 전망이다.

EBS는 이를 위해 부사장을 단장으로 하는 '시스템 점검과 종합 대책 수립을 위한 긴급 대응단'을 구성하고 운영할 방침이다.

EBS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의 출연진들이 진행자 채연에게 폭행과 욕설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EBS 유튜브 캡처
EBS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의 출연진들이 진행자 채연에게 폭행과 욕설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EBS 유튜브 캡처

당사자인 최영수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안 때렸다. 내겐 조카, 친동생 같은 아이인데 무슨 폭행이냐. 말도 안 된다. 정말 미치겠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soral215@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broadcast&no=90875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