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그것이 알고싶다' 소탕되지 않은 '팀 박사' 쫓는다
기사작성: 2020-03-28 20:00:00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그것이 알고 싶다'가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과 그 일당의 조직적인 범행을 추적하고,소탕되지 않은 '팀 박사'의 세상을 뒤쫓는다.


28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박사방을 운영하며 불법 성착취물을 제작, 유포한 혐의로 검거된 조주빈과 그 일당에 대해 파헤쳐본다.


텔레그램을 통해 성착취물을 제작,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일명 '박사' 조주빈은 고액알바를 미끼로 접근해 협박과 강요로 범행을 저질렀다.
그의 잔인한 범행 수법에 피해를 본 이들은 미성년자 16명을 포함해 밝혀진 것만 최소 74명이다.
조씨는 협박과 사기로 만들어낸 성착취물로 텔레그램 속에서 '박사'로 군림했다.



그런데 피해자 A씨는 "박사 문의방이라고 하죠. 공지 같은 걸 띄운다든가 하는 그런...... 그 방에서 그러고(조씨 체포되고)나서 일주일 동안 알람이 없다가 오늘 갑자기 알람이 울렸다.
그 사람(조주빈)이 과연 진짜일까? 모르겠다.
솔직히 말하면"이라며 박사방이 다시 열렸다는 사실을 알려왔다.
그는 이 방의 진짜 주인이 아닌 다른 사람이 검거된 것이 아닐까 의심하고 있다.
기억 속에 남아있는 30~40대 목소리의 '박사'는 비교적 젊은 나이인 조씨와 거리가 있어 보인다고 했다.
'박사'와 함께 검거된 13명의 공범조차 실제 '박사'의 얼굴을 단 한 번도 본 적 없다고 했다.


제작진은 조주빈이 검거되기 전 전문가들과 함께 박사방에서 수집된 정보들을 가지고 '박사'가 어떤 인물일지 분석했다.
그 결과 '박사'에 대한 정보는 범인으로 밝혀진 조주빈과 거의 흡사했다.
'박사'의 글에서 나타난 한자어 표현과 완벽에 가까운 맞춤법은 조주빈이 학창 시절 학교 신문사에서 편집국장으로 활동한 것과 연관된다.
조씨의 지인들은 '박사'가 정치, 경제에 해박한 지식을 보인 것처럼 조씨도 이 분야에 상당한 관심이 있었다고 증언했다.


'박사'가 도덕관념에 대한 소재로 남긴 다수의 글은 조주빈이 자필로 남긴 내적 변화에 대한 글과 유사성을 띠고 있었다.
진술분석 전문가는 "이 사람(박사)은 도덕이라고 표현한다.
그러니까 옳고 그름을 자기는 판단할 줄 아는 사람이라고 주장하지만 실질적으로는 진짜 옳고 그름에 대한 도덕 발달이 그렇게 잘 되어 있는 사람은 아닐 수 있다"고 말했다.


'팀 박사'는 조직형 범죄로 덩치를 키웠다.
이들 조직은 '박사' 개인의 범행에 적극적으로 조력한 이들은 물론 박사방 내에서 그들의 범행을 관전한 모든 사람이 포함된다.
박사 직원 녹취에는 "박사한테 공익근무요원들이 있다.
건당 얼마씩 받고 사진(범죄대상) 퍼오고, 텔레그램으로 사진 보내 달라고 하면 사진 보내준다"는 내용이 있었다.


피해자들은 현재 정확한 집계조차 어려운 박사방 속 숨은 공범과 관전자들을 직접 찾아냈다.
그럼에도 피해자들의 영상은 조주빈 검거 이후에도 온라인상에 무분별하게 재유포되고 있다.
과거의 관전자들은 이제 '박사'와 다를 바 없는 인격 살인범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broadcast&no=99553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