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흔들리는 YG, 양현석 검찰조사 이어 매니저가 블랙핑크 리사에 10억원 사기
기사작성: 2020-06-02 11:21:01
그룹 블랙핑크 리사. 출처|리사SNS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그룹 블랙핑크 리사가 전 매니저로부터 약 10억원의 사기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아이콘 비아이의 마약수사 무마의혹으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되며 안팎으로 어수선한 상황에서 매니지먼트 팀에서 불미스런 일까지 발생해 이목이 집중된다.
YG엔터테인먼트는 2일 리사가 전 매니저에게 10억원 상당의 사기를 당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뒤 “내부적으로 파악한 결과 리사가 전 매니저 A씨로부터 사기 피해를 입은 사실을 확인했다”라고 사건을 인정했다.
이어 “신뢰했던 전 매니저였던 만큼 원만하게 해결되길 바라는 리사의 의사에 따라, A씨는 일부를 변제하고 나머지는 변제 계획에 합의 후 현재는 퇴사한 상태”라고 밝혔다.
매니저를 총괄하는 YG 측의 감독 관리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회사는 “당사는 아티스트와의 신뢰 관계를 악용한 A씨의 행각에 매우 당혹스러운 한편 관리·감독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다시는 이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없도록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리사가 속한 그룹 블랙핑크는 오는 6월 신곡을 선공개하고 오는 9월 첫 정규앨범 발매할 예정이다.
gag11@sportsseoul.com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broadcast&no=112786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