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카이로스' 신성록, 과거-미래 오가는 열연…내공 빛났다
기사작성: 2020-11-25 18:27:01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MBC 월화드라마 ‘카이로스’ 에서 김서진 역할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신성록이 시공간에 따른 캐릭터의 감정을 입체적으로 표현해 내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사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7, 8회에서 신성록은 캐릭터의 감정을 온도차 극명한 연기로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모았다.
냉철함과 처연함을 오가다가 서늘한 긴장감까지 감돌게 만드는 탁월한 연기 완급조절이 안방극장을 쥐락펴락한 것.
특히 7회에서는 모든 것을 제자리로 돌려놓기 위한 한달 뒤 서진의 고군분투가 한 시도 눈 뗄 수 없게 만든 가운데 서도균(안보현 분)과의 서늘한 분위기는 물론 방송 말미, 딸 다빈과 강현채(남규리 분)가 서도균과 함께 있는 것을 발견한 서진의 모습은 감탄을 안겼다.
이 장면에서는 신성록의 연기가 더욱 돋보였다.
충격에 휩싸인 김서진의 모습을 흔들리는 눈빛과 함께 다양한 감정을 디테일 하게 녹여낸 그의 표정은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최고치로 끌어올리며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치솟게 만든 순간이었다.
이어 방송된 8화에서는 사건 발생이 일어나기 전 과거 서진의 모습이 보여졌다.
신성록은 같은 인물임에도 불구하고 캐릭터의 상황에 따른 눈빛과 말투 그리고 온도차 느껴지는 분위기로 안방극장에 극강의 몰입도를 선사했다.
무엇보다 지난 8화 엔딩에서는 서진이 처참한 사고를 당한 상황이 그려지면서 “살려줘요. 지금 여긴 10월” 이라는 말을 남기며 마무리 돼 또 한번 안방극장을 발칵 뒤집어 놨다.

이처럼 긴장감을 최대치로 끌어올리는 디테일한 연기로 매주 안방극장을 뜨겁게 만들고 있는 신성록. 소용돌이 치는 전개 속 그동안 감춰져 있던 사건의 진실이 조금씩 드러나면서 향후 전개에서는 그가 또 어떤 열연을 펼칠지 관심이 쏠린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20분 방송.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MBC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