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TV는 사랑을 싣고' 배일집, 은혜로운 친구 찾던 중 '당황'…그 이유는?
기사작성: 2020-11-25 17:47:01


[스포츠서울 안은재기자]배일집이 거액의 결혼 자금을 선뜻 빌려준 친구를 찾아나섰다.
친구 추적 과정을 지켜보던 중 배일집은 갑자기 당황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오늘 오후 KBS2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인생에서 잊을 수 없는 친구를 찾는 국민 코미디언 배일집의 이야기가 방송된다.
배일집은 과거 결혼 자금을 마련하지 못해 막막했을 때 거액의 자금을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선뜻 빌려준 고마운 친구를 찾고 싶어했다.
이미 40여 년의 긴 세월이 흐른 데다가 이름 세 글자와 실 가게를 운영했다는 실낱같은 단서만 들고 추적에 나선 제작진은 당시 친구의 가게가 있었다는 청계천 일대 시장을 일일이 돌아다니며 수소문해야만 했다고.
다행히 과거 배일집의 친구가 운영한 가게에 대해 알고 있는 사람과 만난 제작진은 친구의 가게에 얽힌 이야기를 듣게 됐다는데. 추적 영상을 지켜보던 배일집은 전혀 기억나지 않는 얘기에 혼란스러워했고, 김원희는 “결정적인 걸 잊으셨네요”라고 말했다.

과연 친구의 가게에는 어떤 놀라운 사연이 숨겨져 있을지, 또 40여 년 만에 고마웠던 친구와의 재회가 이루어질 수 있을지 오늘 방송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배일집은 이혼의 아픔을 겪은 뒤 30여 년 동안 재혼을 하지 않고 홀로 살아온 이유가 아이들 때문이라고 밝혀 주위를 안타깝게 만들었다.
이런 가운데 현주엽은 가라앉은 분위기를 띄우기 위해 무리수 농담을 건넸다가 배일집을 정색하게 만들었다는 후문. 이에 김원희는 “아직 개그 배우고 있는 중이라서요”라며 긴급 수습에 나섰다고 해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40여 년간 친구에 대한 고마움과 미안함을 품고 살아온 배일집의 이야기는 25일 오후 8시 30분 KBS2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공개된다.
eunjae@sportsseoul.com
사진|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