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마이크로소프트 "틱톡 인수, 9월 15일 전에 결정할 것"
기사작성: 2020-08-03 10:30:02
미국 마이크로소프트가 중국의 동영상 공유 앱 '틱톡'에 대한 인수 협상을 9월 15일까지 마무리한다. /틱톡 홈페이지 캡처
미국 마이크로소프트가 중국의 동영상 공유 앱 '틱톡'에 대한 인수 협상을 9월 15일까지 마무리한다. /틱톡 홈페이지 캡처

도널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 양사 인수협상 시한 45일로 설정

[더팩트│최수진 기자] 미국의 대표 IT 기업 마이크로소프트(MS)가 중국의 동영상 공유 앱 '틱톡'에 대한 인수 협상을 9월 15일까지 확정지을 계획이다.

2일(현지시간) 마이크로소프트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사티아 나델라 최고경영자(CEO)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대화를 했고, MS는 틱톡 인수에 대해 곧 마무리 지을 것"이라며 "MS는 틱톡의 모회사인 바이트댄스와 논의를 통해 늦어도 9월 15일 전에는 결정을 내리겠다. 이 과정에서 MS는 트럼프 대통령, 미국 정부와 지속 대화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바이트댄스와의 협상은 미국 외국인투자위원회(CFIUS)의 감독하에 진행한다"며 "MS는 트럼프 대통령의 우려를 해소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 틱톡은 미국 재무부 등에서 철저한 보안 검토를 거칠 예정이며, (우리는) 미국에 적절한 경제적 이익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MS는 "틱톡 인수를 검토하겠지만 최종적으로 바이트댄스와의 거래가 진행될 것이라는 보장은 없다"며 "결정을 내린 뒤 다시 공식적으로 발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MS의 결정은 트럼프 대통령이 틱톡의 매각 시한을 45일 준 데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실제 MS가 발표한 '9월 15일'은 MS 측이 트럼프 대통령과 대화한 날로부터 45일째 되는 날이다.

당초 바이트댄스는 미국에서 틱톡 사업을 철수할 계획은 아니었다. MS와의 인수 협상 이후에도 일정 비율의 틱톡 지분을 유지할 계획이었지만 미국 정부가 개인정보 유출 등을 문제 삼아 미국 내 틱톡 사용을 금지하고 바이트댄스의 제안을 거부하자 미국에서 사업을 완전 철수하고 MS에 사업 전부를 매각하는 방향으로 나서고 있다.

한편 틱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대면 만남이 어렵고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자 중국을 중심으로 사용자가 증가하는 추세다. 미국에서 하루 활성 이용자는 8000만 명에 달하며 누적 이용자 1억 명을 넘어섰다. 주로 SNS 소통에 활발한 10대를 중심으로 이용자가 증가하고 있다.

jinny0618@tf.co.kr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