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미에라 현대차 부사장 "아이오닉5, 전기차에 대한 패러다임 바꿔놓을 것"
기사작성: 2021-02-23 16:02:36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자동차 고객경험본부장(부사장)이 23일 온라인으로 열린 '아이오닉 5 세계 최초 공개 행사'에서 신차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유튜브 캡처]

"아이오닉 5는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제약없이 구현해주며, 전기차에 대한 고객 경험 패러다임을 바꿔 놓을 것이다.
"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자동차 고객경험본부장(부사장)은 2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아이오닉 5 세계 최초 공개 행사'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아이오닉 5는 현대차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번째 모델이다.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가 최초로 적용됐다.
E-GMP를 적용해 '플랫 플로어'와 동급 최장 '축간거리(휠베이스, 3000mm)'를 구현한 게 특징이다.
  

쉬미에라 부사장도 이날 "아이오닉 5는 가치 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는 하나의 공간"이라며 "마치 집의 거실처럼 넓고 아늑하다"고 설명했다.
특히 현대차는 아이오닉 5에 '유니버셜 아일랜드'를 적용해 차별화했다.
유니버셜 아일랜는 기존 내연기관의 센터 콘솔 자리에 위치해 있다.
15W 수준의 고속 스마트폰 무선 충전 시스템이 적용됐고, 위아래로 나뉜 트레이 구조를 갖췄다.
하단 트레이의 경우 노트북이나 핸드백 같은 수화물을 수납할 수 있다.
또 최대 140mm 후방 이동이 가능하다.
쉬미에라 부사장은 "유니버셜 아일랜드를 뒤로 밀면 운전석과 조수석 간 장애물이 없어진다"며 "2열의 동승자 역시 유니버셜 아일랜드에 있는 무선 충전기와 트레이를 쉽게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또 2열 시트를 앞으로 당기면 앞좌석과 가까워져 1·2열의 교감 가능한 주행 경험을 제공한다"고 덧붙였다.
쉬미에라 부사장은 친환경 공법 가죽, 재활용 원사, 바이오 페인트 등과 같은 친환경 소재가 아이오닉 5 곳곳에 적용됐다고도 소개했다.
또 아이오닉 5의 베히클 투 로드(V2L) 기능도 강조했다.
V2L은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220V)을 공급할 수 있는 기능이다.
쉬미에라 부사장은 "캠핑 같은 야외 활동 시에 차량 배터리에 저장된 전력을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주행을 돕는 '디지털 사이드미러' 등 첨단 기능도 강조했다.
쉬미에라 부사장은 "디지털 사이드미러는 현대차에서 최초로 적용하는 카메라 모니터 시스템"이라며 "이 시스템은 최적의 시야각을 제공할 뿐 아니라 사각지대도 완전히 제거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아이오닉 5는 혁신적인 실내 공간의 사용과 첨단 기술로 완전히 새로운 경험을 선사하는 최초의 전기차"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 5' 실내 공간.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김지윤 기자 jiyun5177@ajunews.com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