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롯데 자일리톨껌 씹고 마스크 속 입냄새 ‘싹’
기사작성: 2020-11-26 17:36:32

롯데제과 자일리톨껌. [사진=롯데제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외출 시 마스크는 필수가 됐다.
마스크 속 입냄새 퇴치는 해결해야 할 숙제가 됐다.
롯데제과 자일리톨껌은 구강관리의 필수품으로 자리 잡았다.
26일 롯데제과에 따르면 자일리톨껌에는 애플민트향과 쿨링향 등이 함유돼 입안을 상쾌하게 해 준다.
또 자일리톨이 감미료 중에 절반 이상 함유돼 있어 충치 예방에 도움을 준다.
지난해 선보인 ‘자일리톨 프로텍트’와 ‘자일리톨 화이트’는 치아 건강과 입냄새 제거에 도움을 주는 제품이다.
자일리톨 프로텍트는 프로폴리스 과립이, 자일리톨 화이트에는 화이트젠이 함유됐다.
올해 선보인 ‘녹여먹는 자일리톨’은 비대면 시대 더 적합한 제품이라고 롯데제과 측은 설명했다.
이 제품은 건강기능식품으로 선보인 청량 캔디 형태로서 녹여 먹는 자일리톨이라는 점에서 마스크 쓴 상태에서 편리하게 즐길 수 있다.
한편 롯데제과는 대한치과의사협회와 함께 ‘치아가 건강한 대한민국’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각종 사업을 펼치는 등 지난 수년간 국민 치아 건강을 위해 노력해 왔다.
특히 ‘닥터자일리톨버스가 간다’는 대표적인 치아건강 프로젝트로 꼽힌다.
이 사업은 롯데제과와 대한치과의사협회가 2013년부터 함께해온 사회공헌활동이다.
전문 치과의료단체가 이동식 치과진료버스인 닥터자일리톨버스를 타고 월 1회 의료 소외지역을 찾아가 치과 진료 서비스를 비롯해 다양한 공익 활동을 제공하는 캠페인이다.

조재형 기자 grind@ajunews.com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