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네이버 "개인정보 내역 확인부터 동의 철회까지 한 번에"
기사작성: 2020-07-29 15:06:01
네이버가 이용자의 개인정보 자기 통제권을 보다 신장시킬 수 있도록 이용자 개인정보 이용현황 서비스를 개편했다. /더팩트 DB
네이버가 이용자의 개인정보 자기 통제권을 보다 신장시킬 수 있도록 이용자 개인정보 이용현황 서비스를 개편했다. /더팩트 DB

네이버, 이용자 개인정보 이용현황 서비스 개편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앞으로 네이버에서 개인정보가 언제, 어디에 이용됐는지 확인할 수 있다. 또 개인정보 동의를 간편하게 취소할 수 있게 된다.

네이버는 개인정보 자기 통제권 강화를 위한 이용자 개인정보 이용현황 서비스 개편을 마무리했다고 29일 밝혔다.

네이버는 지난 2013년부터 개인정보 이용현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네이버 이용자가 서비스 이용 중에 발생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내역 △본인이 동의한 제3자 제공의 현황 △수집 목적 △정보 제공 업체 등 다양한 내용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개인 맞춤형 서비스다.

특히 네이버는 국내 최초로 이용자의 서비스 이용 행태에 따른 맞춤형 개인정보 이용현황을 제공해 이용자의 개인정보 열람권을 크게 신장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난 2018년에는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인터넷진흥원에서 공개한 온라인 개인정보 처리 가이드라인에서 우수사례로 소개된 바 있다.

이번 개편에서는 기존 개인정보 이용현황 서비스에서 제공하던 정보와 함께 이용자가 개인정보 수집 및 제3자 제공에 대해 동의한 날짜를 추가로 공개한다. 나아가 네이버의 모든 서비스 내에서 이용자가 동의한 개인정보 수집 및 제3자 제공에 대한 동의 철회까지 쉽게 진행할 수 있도록 했다.

이는 개인정보 처리 현황을 '확인'하는 단계부터 기존에 동의한 내역을 '철회'하는 단계까지, 일련의 개인정보 자기 통제권의 실현 과정을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국내 IT 업계 중 최초의 시도다.

이진규 네이버 CPO·DPO는 "총 1년이 넘는 기간 동안 준비해온 이번 개인정보 이용현황 서비스 개편을 통해 네이버 이용자에게 세계 최상위 수준의 자기정보 통제권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개인정보 수집 및 제공 동의 철회의 경우, 서비스 해지로 연결될 수 있기 때문에 많은 기업들이 동의 철회권 보장에 소극적인 경향이 있지만 네이버는 이용자의 개인정보 자기 결정권 보장이 더욱 중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네이버는 앞으로도 개인정보 보호와 함께 정보 주체의 권리 신장을 위해 선제적으로 노력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향후 네이버는 이용자가 개인정보 관련 내역을 선택해 다운로드받을 수 있는 기능 등을 추가, 개인정보 이동권 관련 부분까지 보장해나갈 계획이다.

rocky@tf.co.kr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